본문 바로가기

뉴스

'트럭 충돌' 유동규 "내가 죽으면 무조건 자살 아니다"..영상 확인 후 수사의뢰 할수도

댓글0
파이낸셜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사고 이튿날 공개한 병상 사진. 출처=유튜브


[파이낸셜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의 교통사고를 조사 중인 경찰이 상대 화물트럭의 고의성보다는 두 차량이 차로 변경을 하다 부딪친 사고로 판단했다. 이에 대해 유 전 본부장은 반발하며 진상 파악 의사를 강하게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6일 연합뉴스TV에 “다음 주 중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를 찾아 화물차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뒤 필요할 경우 경찰에 수사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지난 5일 오후 8시쯤 자신의 승용차를 대리운전 시켜 귀가하던 중 의왕시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에서 8.5톤 화물차와 부딪쳤다.

편도 3차로를 주행하던 유 씨 차량이 2차로로 차선을 바꿨고, 1차로에서 뒤따르던 화물차는 2차로로 변경하면서 부딪힌 걸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화물차와 승용차가 거의 동시에 차로를 변경하다 부딪친 사고였다”라며 “고의성은 없는 것으로 본다”고 했다. 또한 화물트럭보다 2차로에 늦게 진입한 유 전 직무대리 차량의 과실 비율이 더 높다고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유 전 본부장은 MBN에 “시속 100㎞로 달리던 차량이 뒤에 오던 트럭에 받힌 사고인데 어떻게 앞차가 가해 차량일 수 있느냐”고 반발했다.

이어 “사고 당시 죽는구나 싶었고 2차 사고가 안 난 게 천운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사고 당시 어깨를 부딪쳤는데, 자고 일어나니 온몸이 쑤신다"라며 병상에 누워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내가 죽으면 무조건 자살은 아니다. 어제 그렇게 갔다면 이재명 대표가 박수를 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파이낸셜뉴스"총선 끝난 후 고민"…'전 남편 먹튀 폭로' 필라테스 강사 노예슬 근황
  • 중앙일보尹·홍준표 안 가리고 때린다…개딸 닮아가는 '한동훈 팬덤'
  • 뉴스1한국, 내달 10년 만에 안보리 의장국…"北도발시 언제든 회의 소집"
  • JTBC[단독] "들은 적 없다"더니…'VIP 격노' 녹취된 김계환 휴대폰
  • 머니투데이추미애vs정청래? 민주당 법사위원장 경쟁…與 "우리 몫인데" 불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