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네타냐후 “신와르 집 포위, 잡는 건 시간문제”…군 대변인 “그의 집은 칸 유니스”

댓글0
서울신문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전쟁 두 달째를 하루 앞둔 6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라파의 파괴된 건물 안에 혹시 생존자가 있는지 찾으려 휴대전화 불빛을 비추고 있다. 라파 AFP 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남부 지상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하마스 지도자인 야히야 신와르 체포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네타냐후 총리는 6일(현지시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어제 나는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어디든 갈 수 있다고 했다.그리고 오늘 우리 군은 신와르의 자택을 포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그를 잡는 건 이제 시간 문제”라고 자신만만해 했다.

지난 2017년부터 하마스의 가자지구 지도자 역할을 해온 신와르는 지난 10월 7일 이스라엘 남부 기습공격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이스라엘군의 우선 제거 대상이다. 이스라엘군이 전날 가자지구 남부 최대 도시 칸 유니스를 포위한 채 본격적인 시가전에 들어갔다고 밝힌 것도 신와르를 비롯해 수괴들을 제거하겠다는 목적이었다.

한편 이스라엘군은 이날 소셜미디어 엑스(X)를 통해 “특수부대인 98사단이 가자지구 남부의 지상 작전을 주도하고 있다”며 “칸 유니스를 포위하고 처음으로 내부에서 작전을 시작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98사단은 하마스 테러 조직의 핵심을 겨냥해 합동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98사단은 정규군과 예비군, 특공대와 정예 포병 연대 등으로 구성됐다고 이스라엘군은 설명했다.

이스라엘군은 “98사단의 칸 유니스 진입으로 가자지구에는 총 4개 사단이 투입됐다”며 “162사단, 36사단, 252사단 등은 몇주 전 가자지구 작전에 투입됐다”고 덧붙였다.

수석 대변인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도 브리핑에서 “최근 48시간 동안 우리는 가자 북부 세자이야, 자발리야는 물론 남부 칸 유니스에서도 하마스의 방어선을 무너뜨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테러범들은 지하 터널에서 나와 우리 군에 맞섰지만, 우리가 근접전에서 승리했다”고 강조했다.

하가리 소장은 하마스 지도자 신와르의 자택을 포위했다는 네타냐후 총리의 발언에 대해 “신와르의 집은 칸 유니스 전체다. 신와르는 지상에 있지 않고 지하에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바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겠지만, 우리의 일은 그를 잡아 제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구 20만명이 넘는 칸 유니스에는 전쟁 발발 후 가자 북부에서 온 수십만명의 피란민들이 머무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제사회는 민간인이 밀집한 칸 유니스에서 시가전이 벌어질 경우 엄청난 인명 피해를 우려한다.

그러나 이스라엘군은 아랑곳하지 않고 대규모 공습을 감행하고 지상군 투입을 강행했다.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지상전을 이끄는 남부군 사령관 야론 핀켈만 소장은 이날 전황 평가 후 “칸 유니스 전투에 큰 공을 들이고 있다. 우리 전선에 주어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경향신문러시아와 ‘직접 대결’ 꺼려온 유럽, 기류 전환? 우크라 파병론 ‘솔솔’
    • 파이낸셜뉴스친강 전 외교부장, 전인대 대표직 상실
    • 뉴스핌이·하마스 협상 타결하나...바이든 "내주 월요일 휴전 기대"
    • YTN구호품 공중투하 이틀째..."하늘만 바라본다"
    • MBC'우크라 파병' 유럽 '들썩'‥러시아 즉각 경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