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러 망명 우크라 정치인 사망…첩보기관 "가장 큰 쓰레기 죽었다"

댓글0
뉴스1

우크라이나 시위대가 2021년 3월 25일(현지시간) 키예프에서 친러시아 의원 등 정치인들의 처벌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김지현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러시아로 망명한 친크렘린 우크라이나 정치인이 6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러시아 통신사가 현지 응급구조대를 인용해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우크라이나 첩보기관인 우크라이나 보안국(SBU)이 그의 암살을 조율했다고 말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치인 일리아 키바는 러시아의 침략을 지지했다가 전쟁이 시작된 지 몇주만에 의회에서 쫓겨나 러시아로 망명했다.

러시아 통신사의 보도가 있은 후 우크라이나 군사정보부 대변인 안드리 유소프는 국영 TV에 출연해 "키바가 죽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며 "그런 운명은 우크라이나의 다른 반역자들과 푸틴 정권의 심복들에게도 닥칠 것"이라고 말했다. 유소프는 키바를 "가장 큰 쓰레기, 반역자 및 협력자 중 한 명"이라고 불렀으며 그가 죽은 것이 "정의"라고도 했다.

우크라이나 국방 부문의 한 소식통은 키바의 암살을 SBU가 지휘했다고 밝혔다. 그간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지역이나 러시아에서는 친러 정치 인사들이 살해되는 경우가 많았다.

우크라이나는 그 배후가 자기들이라고 언급한 적이 없었는데 최근에는 여러 사례를 자신들이 한 것이라고 밝히고, 다른 반역자도 추적하겠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ky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나토 확장'에 분노한 푸틴…"나토군 우크라에 파병시 核 전쟁"(종합)
  • 연합뉴스[영상] '부품 짜깁기'하는 우크라…서방원조 지연에 주요무기 부품 동나
  • 한국일보“러, 전술 핵무기 사용 문턱 낮췄다… 중국 침공에 핵 반격 시나리오까지”
  • 경향신문다급한 유럽, 또 레드라인 넘나···‘파병론’ 이어 ‘러 동결자금 활용’ 논의
  • YTNBBC "한국 여성은 왜 아이 낳지 않나"...외신도 '한국 쇼크' 주목 [앵커리포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