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최태원 회장 큰딸 최윤정, 임원 승진하나…SK바이오팜 7일 정기인사

댓글0
매일경제

SK그룹 오너가 3세이자 최태원 SK그룹회장 장녀인 최윤정(34) SK바이오팜 전략투자팀장이 오는 7일 정기 인사에서 신규 임원으로 승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SK그룹 오너가 3세이자 최태원 SK그룹회장 장녀인 최윤정(34) SK바이오팜 전략투자팀장이 오는 7일 정기 인사에서 신규 임원으로 승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최 팀장은 사업 개발과 관련한 조직을 책임지는 임원으로 보임될 것으로 전해졌다.

SK라이프사이언스랩스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등 신규 투자와 사업 개발 분야에서 업무 역량을 인정받았다는 것이 재계의 평가다

최 팀장은 중국 베이징 국제고를 졸업한 뒤 미국 시카고대에 입학, 생물학을 전공했다. 또 시카고대 뇌과학 연구소 연구원과 베인앤드 컴퍼니 컨설턴트 등을 거쳐 2017년 SK바이오팜 경영전략실 전략팀 선임 매니저(대리급)로 입사했다.

2019년에는 휴직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스탠퍼드대에서 생명정보학 석사 과정을 밟았으며 2021년 7월 복직해 지난 1월 글로벌 투자본부 전략투자팀 팀장으로 승진했다.

2019년 SK하이닉스 대리로 입사한 차녀 민정(32)씨는 미국법인 전략파트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해초 휴직했다. 이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원격 의료 스타트업 ‘던’에서 무보수 자문역을 맡고 지역 비정부기구(NGO) ‘스마트’(SMART)에서 교육 봉사를 하기도 했다. 장남 인근(28)씨는 SK E&S의 북미 에너지솔루션 사업 법인 ‘패스키’(PassKey)에서 경영 수업을 받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CAI로 무장한 CCTV‥"마약 밀수 원천 차단"
  • 이데일리“1원 송금으로 10만원 빼냈다고?”…은행권, 1원인증 ‘주의보’
  • 머니투데이"뭔 아파트?" 시골서 올라온 어머니 끝내 못 찾은 그 이름 달라질까
  • 파이낸셜뉴스에스파 카리나·이재욱 열애 '후폭풍'?...SM엔터 시총 668억 사라졌다
  • SBS[영상] 감곡IC 인근서 트럭이 옹벽 들이받아…일대 '일시 정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