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큰 스님 오래 기억하겠습니다”…尹 부부, 자승 스님 조문

댓글0
서울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봉은사를 방문, 봉은사 회주 자승 스님과 환담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자승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일 서울 종로 조계사에 마련된 자승 스님 분향소를 찾아 영전에 분향하고 헌화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중생의 행복을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펼쳐 주신 큰 스님을 오래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추모의 글을 남기고 불교계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조문 후 윤 대통령 부부는 총무원장 진우 스님, 총무부장 성화 스님, 사서실장 진경 스님과 차담회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자승 스님께서 생전에 노력하신 전법 활동의 유지를 받들어 불교 발전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분향소 마련과 영결식 준비에 노고가 많으시다”며 “조계종 종단장을 잘 마무리해 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 이관섭 정책실장 등 대통령실 관계자들도 전날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서울신문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전 조계종 총무원장 고(故) 자승스님 분향소에 정부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한 뒤 스님들을 위로하고 있다. 2023.12.2 연합뉴스


앞서 이날 오전에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분향소를 찾아 정부를 대표해 자승 스님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정부는 33대·34대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 스님이 한국 불교 안정과 전통문화 발전, 종교 간 화합, 사회 통합을 향한 공적을 인정해 훈장을 추서했다.

무궁화장은 정부가 수여하는 국민훈장 5개 등급 가운데 가장 높은 1등급이다.

윤 대통령은 올해 부처님 오신 날을 비롯해 서울 봉은사를 방문할 때마다 자승 스님과 차담을 갖는 등 자주 교류해왔다. 대선 후보와 당선인 시절에도 자승 스님을 찾아가면서 인연을 이어왔다.

서울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2022년 11월 8일 오전 불교계 원로들과의 비공개 환담을 위해 서울 강남구 봉은사를 방문해 자승스님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뉴스1


한편 지난달 29일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소재 사찰인 칠장사 내 요사채에서 불이 나 자승 스님이 입적했다. 자승 스님은 사고 당일 오후 3시쯤 이곳을 방문해 요사채에서 머물렀다. 영결식은 3일 조계사에서 엄수되며 자승 스님 소속 본사인 용주사 연화대에서 다비장이 봉행 된다.

최재헌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민주당, 해산된 통진당 출신 김재연 금배지 달아주나
    • TV조선[단독] 野 '하위 20% 명단' 의정활동 전수 분석…법안 발의·출석률 이재명보다 높아
    • YTN민주, 첫 경선 결과 발표...호남 등 현역 5명 탈락
    • 매일경제처음부터 약속된 위장결혼이었나…개혁신당 6억 ‘먹튀’ 환수 못한다는데
    • 연합뉴스민주 1차 경선서 '비명' 조오섭 등 광주 현역 대거 탈락(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