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최정, 오청원배 결승 1국 기선 제압…세 번째 우승 보인다

댓글0
연합뉴스

최정(오른쪽) 9단이 오청원배 결승 1국에서 후지사와 리나 6단에게 승리했다.
[한국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바둑 여제' 최정(27) 9단이 통산 세 번째 오청원배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섰다.

최정은 2일 중국 푸저우 오청원회관에서 열린 제6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결승 3번기 제1국에서 일본의 후지사와 리나(25) 6단에게 163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로써 남은 2, 3국에서 1승만 추가하면 오청원배 우승컵을 안게 된다.

앞서 최정은 1회 오청원배에서 준우승, 2회와 4회 대회에서는 우승을 차지했었다.

이날 흑을 잡은 최정은 우변과 하변에 큰 집을 지으며 착실하게 실리에서 앞섰다.

후지사와는 상변에서 중앙으로 이어지는 거대한 백 진영을 구축해 맞섰다.

그러나 중반 들어 최정이 백 진영을 파고들면서 단숨에 승부를 결정지었다.

연합뉴스

최정 9단
[한국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국 후 최정은 "컨디션이 괜찮은 편"이라며 "1국을 이기니 마음이 편해져 2국 때 내 바둑을 더 잘 둘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최정은 후지사와와 상대 전적에서도 12승 4패로 크게 앞섰다.

오청원배 결승 2국은 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오청원배 우승 상금은 50만위안(약 9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20만위안(약 3천600만원)이다.

제한 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다.

shoeles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류현진 2년전 팔꿈치 수술…한화서 잘 던지기 위해서였다
  • OSEN'손흥민은 좋은데 32세 나이 생각하면...' 토트넘, SON 후계자 이미 찾았다
  • YTN정해성 위원장이 밝힌 감독 선임의 8가지 조건
  • 스포티비뉴스KIA 이범호 감독 "류현진 보면서 우리 선수들도 많은 것을 느끼길" (일문일답)
  • 세계일보“이강인 입장 표명 늦어” vs “당사자 사과받았으니 끝난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