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강남 모텔 주사기 보고 직감했다”…경찰관 투숙한 방서 무슨일이

댓글0
매일경제

모텔에서 마약을 투약한 30대가 며칠 후 다른 마약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같은 방에 묵은 경찰관에 의해 붙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자료사진. [사진출처 = 연합뉴스]


모텔에서 마약을 투약한 30대가 며칠 후 다른 마약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같은 방에 묵은 경찰관에 의해 붙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방에서 주사기가 발견된 것이 결정적인 증거가 됐다.

춘천지법 형사1단독 송종선 부장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38)씨에게 징역 1년4개월을 선고하고 약물중독 재활교육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고 2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21년 4월17일 서울 강남의 한 모텔에서 일회용 주사기를 이용해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의 범행은 투약 닷새 후 강원경찰청 소속 경찰관이 다른 마약 사건 수사를 위해 동료와 함께 A씨가 투숙했던 방과 같은 방에 투숙하면서 들통 났다.

우연히 숙소 화장실에서 주사기를 발견한 경찰관이 이를 수상하게 여기고 며칠 전 A씨가 머물렀다는 사실을 파악한 것이다.

법정에 선 A씨는 “주시가에 대한 압수 절차가 위법하다”며 무죄르 주장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경찰이 모텔 주인에게 주사기 임의 제출 절차를 설명하고 건네받은 사실을 들어 유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같은 종류의 범죄 전력으로 인한 누범기간 중 필로폰을 투약했으므로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故 서이초 교사 순직 최종심의…유족 “사망 책임 사회에도 있어”
  • 동아일보[단독]“고령화로 의사 1만명 부족… 의대 年750~1000명 증원 바람직”
  • 서울신문“흔쾌히 반겨준 형”…이강인, 직접 런던 찾아가 손흥민에 사과
  • 이데일리흉기 찔려 숨 꺼져가는 순간에도 폰 들었다…범인은 [그해 오늘]
  • YTN정부 "불법 집단행동 주동자·배후세력 구속수사 원칙"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