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스라엘, 교전 재개 이틀차에 400곳 공습… 하마스 “240명 사망” 주장

댓글0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일시 휴전이 종료된 뒤 이틀째인 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대한 대대적인 공격을 이어갔다. 현지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이스라엘군(IDF)은 전날 오전 7시 교전이 재개된 후 이날 오전까지 만 하루 동안 가자지구 전역에 걸쳐 400개의 목표물을 공습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1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전투를 재개하자 남부 칸유니스 지역 주민들이 서둘러 대피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날 오전 7시(한국시간 오후 2시) 7일간의 임시 휴전 기간이 만료되자마자 하마스 측의 휴전협정 위반을 이유로 전투를 재개했다. 칸유니스 로이터=연합뉴스


특히 칸유니스에서만 50개 목표물을 공격하는 등 남부 지역을 광범위하게 타격했다. 이 지역에는 하마스 지도부 일부가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자지구 북부의 지상 전력은 또 다른 무장단체인 팔레스타인 이슬라믹지하드(PIJ)가 사용한 이슬람사원 등을 공격했다. 해군은 PIJ가 보유한 해상 전력과 가자지구 남부의 하마스 기반 시설을 타격했다고 IDF는 덧붙였다.

AFP 통신은 이날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치명적 공습을 가하면서 가자지구에서 잿빛 연기가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IDF 라디오방송은 이스라엘 병력이 가자지구 북부 도시 가자시티와 베이트 라히아에서 작전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 매체 채널12는 가자지구 남부 도시 칸유니스에서 대규모 지상전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조너선 콘리커스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ㅔ우리는 지금 가자지구 전역에서 하마스 군사 목표물들을 타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텔레그램을 통해 하마스의 작전지휘본부와 지하시설도 타격했다고밝혔다.

세계일보

1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라파에서 주민들이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파괴된 현장을 살피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휴전 협정을 위반했다며 일시 휴전 7일 만에 전투를 재개했다. 라파 AFP=연합뉴스


이날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정부는 휴전이 깨진 이후 팔레스타인 영토에서 240명이 사망했으며, 540명이 부상했다고 주장했다. 하마스도 조직원들에게 전투 지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AFP에 따르면 하마스와 가까운 한 소식통은 하마스 무장세력이 전투를 재개하고가자지구를 방어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가자지구에 접경한 이스라엘 남부 홀리트와 수파 키부츠(집단농장)에는 공습경보가 발령됐다.

이스라엘은 전날 하마스가 합의 조건을 위반했다며 일시 휴전 7일 만에 전투 재개를 선언한 직후 남부 칸유니스와 라파를 포함해 가자지구 곳곳에서 공습과 교전에 나섰다.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이 주변으로 확대될 우려도 있다고 AFP는 짚었다. 시리아 국방부는 이날 이스라엘군이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근처를 공격했다고 밝혔다. 시리아 국방부는 “오늘 오전 1시 35분 이스라엘이 점령지 골란고원 쪽에서 공습했고 다마스쿠스 근처의 일부 지점들을 겨냥했다”고 전했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C호주 시드니, 한인 일가족 사망, 태권도장 사범
  • 연합뉴스'中어민 사망' 갈등 계속…대만 "진먼 해역서 中해경선 퇴거"(종합2보)
  • YTN호주 시드니에서 일가족 3명 살해...한인 태권도 사범 체포
  • 이데일리“푸틴, 바비인형 닮은 32세 연하와 열애”…그 정체 보니
  • 중앙일보핵탑재 초음속 전략폭격기 Tu-160M 조종석 올라탄 푸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