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금값 사상 최고치 경신…美 금리 인하 가능성에 투자자들 몰렸다

댓글0
TV조선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에서 직원이 골드바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금리 인하 가능성이 커지면서 금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현지 시각으로 1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월물인 내년 2월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57% 오른 2089.70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2020년 8월6일 기록했던 직전 사상 최고치 2069.40달러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금값이 뛴 건 이날 나온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발언 때문이었다.

파월 의장은 애틀랜타 대학에서 가진 강연에서 "우리가 충분히 긴축적인 상황에 있다거나, 긴축 완화가 언제 시작될지에 대해 자신 있게 결론 내리는 건 너무 이르다"며 매파적인 발언을 했다.

그러나, 시장에선 파월 의장의 발언이 예상했던 것보다 덜 매파적인 발언으로 봤다.

연준의 금리인하 가능성이 커지면서 미국 달러 약세 영향에 달러와 대체 관계인 금에 투자자들이 몰렸다.

여기에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일시 휴전이 7일 만에 깨지면서 안전자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수요가 높아진 점도 영향을 줬다.

김창섭 기자(cski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경제"어떻게 배달음식이 더 비싸? 차라리 식당서 먹자"···이런 사람 많더니 결국···
  • 더팩트로또 1115회 당첨번호 조회 결과···'1등 12명 중 자동 7명'
  • TV조선1400원 턱밑까지 오른 원·달러 환율…유학생은 '울상'
  • 뉴스1"즉석밥 등쌀에 전기밥솥 밀려난다"…'살 길' 찾는 쿠쿠·쿠첸
  • 연합뉴스[시승기] 부드러운 승차감, 더 긴 주행거리…'더 뉴 아이오닉5'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