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하마스 '협상카드' 남성 인질…"더 큰 대가 요구할듯"

댓글0
남성 인질 풀어주는 대가로 고위급 수감자 석방 요구 전망
이스라엘 "남은 인질 136명 대부분 남성"…협상 난항 예고
연합뉴스

예루살렘에 붙어 있는 이스라엘 인질 사진
(예루살렘 신화=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가자지구로 납치해간 이스라엘인 인질들의 포스터가 2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예루살렘에 붙어 있다. 하마스는 이스라엘과의 합의에 따라 일시 휴전 첫날인 지난 24일부터 이날까지 이스라엘 인질 총 50명을 풀어줬다. 2023.11.28 besthop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휴전 연장 합의에 실패하고 교전을 재개하면서 아직 하마스에 억류돼 있는 인질들의 운명도 다시 안갯속에 빠졌다.

하마스가 남은 인질과 팔레스타인인 수감자의 맞교환을 두고 더 까다로운 조건을 내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휴전을 전제로 한 추가 석방 협상에 난항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하마스는 일주일 휴전 기간 여성과 어린이를 중심으로 인질 105명을 풀어줬다. 가자지구에 여전히 붙잡혀 있는 136명은 대부분 남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하마스가 전투 가능한 연령대의 남성 인질을 군인으로 간주하고 협상을 통해 '몸값'을 더 많이 받아내려 한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성 인질을 풀어주는 조건으로 이스라엘 감옥에 있는 팔레스타인인 수감자 가운데 고위급 인사의 석방을 요구한다는 얘기다. 양측은 카타르와 이집트의 중재로 휴전 기간 이스라엘 인질 1명당 팔레스타인 수감자 3명을 맞바꿨다.

하마스 고위 간부 에자트 알 라시크는 최근 카타르 알아라비TV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스라엘) 군인 인질들에 대해 협상할 의사가 있다. 다만 적절한 시기일 것이고 그 대가는 다른 인질 석방보다 훨씬 클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 교도소서 풀려나 기뻐하는 팔' 수감자
(라말라 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 교도소에서 풀려난 팔레스타인 수감자가 1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 라말라에서 목말을 탄 채 기뻐하고 있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전날 이스라엘 인질 8명을 석방한 가운데 이스라엘도 자국에 수감됐던 팔레스타인인 30명을 풀어줬다. 2023.12.01 besthope@yna.co.kr


그러나 이스라엘 입장에서는 하마스에 합류할 수도 있는 고위 인사나 중범죄 수감자를 석방하기가 쉽지 않다.

2011년 이스라엘 군인 길라드 샬리트 석방 협상에 참여한 평화운동가 게르숀 바스킨은 이스라엘이 수감자 수천 명을 석방할 수는 있어도 종신형을 살고 있는 약 600명과 10월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 당시 체포한 하마스 무장대원 130명은 풀어주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에 5년간 포로로 억류된 샬리트를 구하기 위해 2011년 팔레스타인 수감자 1천여명을 석방한 바 있다.

하마스 역시 현역 이스라엘 군인이나 무장 가능한 남성을 최대한 오래 붙잡아두려 할 가능성이 크다.

하마스는 게다가 협상 과정에서 이스라엘이 제시한 명단에 있는 여성도 일부를 군인으로 간주하는 등 인질 가운데 민간인과 군인을 까다롭게 분류하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하마스가 이스라엘이 절대로 원하지 않을 고위급 수감자 석방을 원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여전히 하마스에 붙잡혀 있는 136명 가운데 17명이 여성과 어린이다. 나머지 119명은 대부분 노인을 포함한 성인 남성으로 추정된다.

dad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C호주 시드니, 한인 일가족 사망, 태권도장 사범
  • 서울신문1700억 아우루스 타고 입 귀에 걸린 김정은…“푸틴 선물 최초” (영상)
  • 이데일리“푸틴, 바비인형 닮은 32세 연하와 열애”…그 정체 보니
  • 매일경제‘막장’ 러시아 더 막 나가네…미국기자 체포기간 늘리고 방송도 막아
  • 프레시안미 "23일 대규모 러 제재 발표"…'포스트 나발니'로 배우자 주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