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광고 속 '서울 S약국 약사'...모두가 놀란 충격적 정체 [지금이뉴스]

댓글0
"알약 하나만 먹으면 자면서 900㎉를 태울 수 있다"던 유튜브 광고 속 약사가 알고 보니 고용된 '배우'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약사회는 "보건의료 질서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며 다이어트 식품 업체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1일 의협과 약사회는 "언론 보도 등을 통해 피고발인들에 의한 불법광고 및 의사와 약사 사칭 사실을 인지했고, 광고에 출연한 광고모델은 의사‧약사가 아닌 배우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국민의 건강을 지키고 보건의료 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공동으로 고발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유튜브 영상을 통해 의사와 약사가 아닌 자를 섭외해 '가정의학과 교수'와 '서울 S약국 약사'라는 자막을 각각 현출하면서 건강기능식품을 광고했다. 이는 명백한 사칭 행위"라며 "건강기능식품인 본건 식품에 대하여 질병의 예방 및 치료에 효능·효과가 있거나 의약품의 효능을 증대시킨다는 내용의 거짓·과장된 광고를 하여 소비자를 기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SBS는 지난달 28일 '"마법 같은 다이어트 알약"…광고 속 의사·약사, 정체는?"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 같은 행태를 폭로했습니다.

유튜브 광고 영상에서 '서울 S약국 약사'라는 자막으로 소개된 여성은 "자면서 900㎉를 태우는 약"이라며 "하루 900㎉는 공깃밥 세 공기에 해당하는데, 남들보다 공깃밥 세 공기를 더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체질이 된다"고 홍보했습니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가정의학과 교수'라는 남성이 목에 청진기를 걸고 나와 "2시간 내내 달리면 900㎉ 가까이 되는데 그게 이 한 알에 들어가 있다. 감을 믿지 마시고 과학적으로 입증된 기능을 믿으시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해당 배우들은 "그냥 약사 역이라고 해서 대본 받고 그대로 읽은 것 뿐", "가운 입고 하라고 해서 했는데 잘 모르겠다"고 해명했습니다.

기자 | 서미량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출처ㅣSBS 보도화면
화면출처ㅣ유튜브

#지금이뉴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대화로 배우는 이 세상 모든 지식 [이게 웬 날리지?]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혀는 알고 있었다"…유럽서 먹은 '라면 맛' 달랐던 이유
  • 매일경제故 서이초 교사 순직 최종심의…유족 “사망 책임 사회에도 있어”
  • 서울신문“흔쾌히 반겨준 형”…이강인, 직접 런던 찾아가 손흥민에 사과
  • 이데일리흉기 찔려 숨 꺼져가는 순간에도 폰 들었다…범인은 [그해 오늘]
  • 더팩트민주당 제주시갑 '진흙탕 경선'…문대림 본선행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