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숭고한 희생 잊지 않겠다"...온라인서도 순직 소방관 애도 물결

댓글0
오후 4시까지 3700여 명 온라인 헌화
합동분향소·빈소에도 조문 행렬 이어져
한국일보

2일 제주시 연동 제주소방안전본부 1층에 마련된 시민분향소에서 고 임성철 소방장의 동료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화재 진압 중 순직한 임 소방장의 장례는 오는 5일 제주특별자치도장으로 엄수된다. 뉴시스


지날 1일 제주 서귀포에서 화재를 진압하다 순직한 임성철(29) 소방장을 애도하는 물결이 온라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제주소방안전본부 홈페이지에 마련된 온라인 추모관에는 2일 오후 4시 현재 3,700여 명이 온라인으로 헌화를 했다. '숭고한 의생을 잊지 않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추모하는 글도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고인의 친구라고 밝힌 한 추모객은 '너 원하는 거 있으면 내 꿈 속에서 다 말해. 다 들어줄게. 꼭와라. 너를 보고 싶어하는 애들이 많다. 보고 싶고 고생했다. 사랑한다'고 적었다.

이날 제주시 연동 소방안전본부 1층 회의실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와 제주시 부민장례식장의 고인 빈소에도 동료 소방관 등 조문객과 추모객 발길이 이어졌다. 합동분향소는 4일까지 운영된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다.

임 소방장의 영결식은 5일 오전 10시 제주시 한라체육관에서 제주도장으로 엄수된다. 영결식 당일엔 오전 5시 30분 발인 후 고인이 근무했던 제주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와 생가, 화북성당 등을 거쳐 영결식장에 도착할 예정이며 같은 날 오후 3시쯤 국립제주호국원에서 안장식(봉안식)이 진행된다.

임 소방장은 전날 오전 1시 9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주택 옆 창고에서 일어난 화재를 진압하던 중 거센 불길에 무너져 내린 창고 외벽 콘크리트 처마에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인터뷰] "소아과 부족하면 의사 수입해서라도 충원해야"…의협 입장 들어보니
  • MBC[단독] 기초수급 중도 탈락 역대 최다‥다시 사각지대로?
  • 세계일보서울의대 교수 “2억 정도던 종합병원 월급의사 연봉, 최근 3~4억까지 치솟아”
  • SBS"시동생 혼내 주려 유포"…돌연 범행 인정
  • 머니투데이'테라 폭락 사태' 권도형 측근 한창준 재판행…536억 부당이익 혐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