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황의조 햄스트링 부상···"심각하다면 팀에 타격"

댓글0
英 2부 18라운드 왓퍼드전서 다쳐
서울경제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에 피의자로 입건돼 조사 받고 있는 황의조(노리치 시티)가 햄스트링(허벅지 뒷 근육) 부상을 당했다. 당분간 경기에 나서지 못할 수도 있다.

2일(한국 시간) 영국 매체 미러 보도에 따르면 노리치의 다비트 바그너 감독은 지난달 29일 영국 왓퍼드와의 2023~2024 잉글랜드 풋볼 리그(EFL) 챔피언십(2부리그) 18라운드 원정 경기 뒤 인터뷰에서 "황의조가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고 말했다.

황의조는 이날 선발 공격수로 출전해 전반 12분 팀의 두 번째 득점을 만들어냈다. 지난 17라운드 퀸스파크 레인저스(QPR)전에 이은 2경기 연속 골이다.

바그너 감독은 "정밀 검사 후 부상 부위의 심각성을 확인할 예정"이라며 "황의조는 최근 절정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는 정말 열심히 훈련했고 한국 대표팀의 일원으로서 골도 넣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황의조가 팀에 꽤 잘 적응하고 있다. 심각한 부상이라면 그의 장기 결장으로 팀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걱정했다.

황의조는 전 연인과의 성관계를 불법으로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다. 대한축구협회는 논의 기구를 구성해 회의한 결과 수사 기관의 명확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황의조를 국가대표로 선발하지 않기로 했다.

황의조는 올해 6월 사건 시작 이후 계속 대표팀의 부름을 받았고 A매치 총 6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특히 지난달 16일 서울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 홈 경기 이후 그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 받은 사실이 알려졌는데도 21일 중국 원정 경기에 교체로 투입되자 여론이 들끓었다.

중국전 이후 영국으로 돌아간 황의조는 QPR전에 선발 출전해 골을 넣었고 축구협회의 국가대표 잠정 배제가 결정된 뒤에도 왓퍼드전에 선발로 나서서 골맛을 봤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손흥민·이강인 사태에 차범근 “선배들 회초리 맞아야”
  • 헤럴드경제“손흥민·이강인 화해, 적극 중재한 사람 있었다”…알고보니, ‘깜짝’
  • 뉴스핌"일본 여성과 결혼했어요"… 오타니, SNS로 깜짝 발표
  • 뉴스1'어른' 차범근의 반성 "이강인 향한 비난…나부터 회초리 맞아야 한다"
  • 스포티비뉴스[공식입장문] "여성분과 연락 했으나 그 이상 관계 아니다"…나균안 외도설, 아내 폭행도 부인했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