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네이버 통합검색에 AI '큐' 적용…복잡하고 긴 질문 한번에 찾는다

댓글0

내년에는 모바일로 확대

더팩트

네이버는 지난달 30일부터 네이버 통합검색에 생성형 AI 검색 서비스 '큐'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네이버 검색창에 긴 질의를 대화하듯 입력해도 AI가 원하는 결과를 답변해주고 맞춤형 서비스까지 연결해준다.

네이버는 지난달 30일부터 네이버 통합검색에 생성형 AI 검색 서비스 '큐'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 9월부터 AI 검색 서비스 '큐'를 시범 운영해왔다. 큐는 쇼핑과 로컬 등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 연계로 높은 편의성을 자랑하고, 네이버 지식베이스 등을 통해 구축한 신뢰도 높은 정보로 고품질의 최신 답변을 제공한다. 특히 '사람처럼 검색'하는 과정을 통해, 큐 스스로 질문의 의도와 맥락을 고려해 사용자가 여러 번 검색하며 얻어야 했던 정보를 한번에 찾아준다.

기존 검색에서는 사용자가 정보를 찾기 위해 검색어를 선정하고 검색된 문서들을 확인하고 검색어를 수정하는 과정을 반복해야 했다면, 앞으로는 검색창에서 사람에게 말하듯이 자연스럽게 입력해도 만족할 만한 검색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큐는 사용자가 입력하는 질의의 유형에 따라 유동적으로 노출된다. 주로 구체적인 의도를 가진 긴 대화형 질의에는 검색 결과 상단에서 큐: 답변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해줘', '~알려줘', '~추천해줘', '~뭐야?' 등 추천이나 제안이 필요한 질문에 사용자가 원하는 장소와 특성을 포함해 검색어를 입력하거나, 구체적인 맥락을 포함해 질의할 경우 효과적으로 답한다.

예를 들어, '크리스마스에 예약 가능하고 주차되는 성수동 맛집 찾아줘'라는 질의에 기존 검색에서는 각각의 정보를 하나씩 확인해야 했다면, 큐가 통합된 네이버 검색에서는 사용자가 원하는 조건에 부합하는 장소를 네이버 플레이스 정보와 예약 시스템을 연동하여 검색 결과 상단에서 한번에 찾을 수 있다.

큐 베타 서비스 사용자는 별도 서비스 페이지 방문 없이 통합검색에서 바로 이용 가능하다. 현재 PC 버전에서 제공 중이며, 내년에는 모바일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네이버 서치 CIC 김광현 대표는 "큐가 검색에 적용됨으로써 사용자가 원하는 검색 결과에 더 쉽고 빠르게 도달 할 수 있게 됐다"며 "네이버는 콘텐츠와 서비스를 모두 가진 전세계 유일무이한 플랫폼으로서 생성형 AI 기술의 장점을 더해 한층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jangb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우리가 알던 고정관념 깨졌다” 세계 최초…1기압에서 ‘다이아몬드’ 합성 성공
  • 게임메카고양이 미소녀게임 '캣 판타지’ 5월 30일 서비스
  • 동아일보“AI 시대 현재와 미래 잇는다”… SK하이닉스, 차세대 AI 거점 ‘청주 팹(Fab)’에 5조 투자
  • 머니투데이하루 3번 한반도 찍는다는데…성공한 '초소형 군집위성' 뭘 하나
  • 이데일리소송전 예고한 틱톡 CEO, 美 강제매각법에 “우린 안 떠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