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野 "김건희 명품백 의혹 침묵하는 대통령실, 특검 필요성만 입증"

댓글0

與 "도이치모터스 특검, 이재명 재판 물타기성"

더팩트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2일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김건희 여사가 선물 받았다는 명품 가방이 '반환 선물'로 분류돼 대통령실 창고에 보관 중이라고 알려진 데 대해 "지금이라도 대통령실 창고를 공개하라"고 압박했다. / 더팩트 DB


[더팩트ㅣ조채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일 김건희 여사가 선물 받았다는 명품 가방이 '반환 선물'로 분류돼 대통령실 창고에 보관 중이라고 알려지자 "지금이라도 대통령실 창고를 공개하라"고 압박했다. 김 여사 명품수수 의혹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는 대통령실에 '김건희 특검' 필요성을 언급하면서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김 여사에 대한 ‘정치 특검’을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김 여사가 명품 가방을 수수했다는 의혹에 대해 여권 인사가 대통령실 창고에 반환할 선물로 보관하고 있다고 밝혔다"며 "시기를 놓쳐 반환하지 못했을 뿐 받은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고 말했다. 앞서 한 유튜브 채널은 '김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인 지난해 9월 재미교포 최재영 목사에게 명품 가방을 선물 받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박 대변인은 "지난해 9월 받은 명품 가방을 1년이 넘도록 보관하고 있으면서 반환할 예정이라니 국민에게 말장난하느냐"며 "실제로 반환 선물 창고가 있는지 국민은 궁금하다"고 따졌다. 이어 "김 여사가 실제로 명품 가방을 받았다면 이는 청탁금지법 위반은 물론이고 경우에 따라 뇌물죄도 성립할 수 있다"며 "미적거리는 대통령실 태도는 김건희 특검법의 필요성만 입증할 뿐임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대장동 50억 클럽 특검', '도이치모터스 특검'을 이재명 민주당 대표 대장동 재판에 대한 물타기성 '정치 특검'으로 규정하며 날을 세웠다.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다음주 민주당이 정치 특검법에 대한 본회의 상정을 추진하는 건 잇단 정치적 탄핵에 이은 또 한번의 의회 폭거"라며 "김진표 국회의장은 양심에 따라 민주당의 무리한 정치 특검법 본회의 상정을 막아달라"고 촉구했다.

정 대변인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은 문재인 정부 시절 검찰이 2년 넘게 수사하고도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던 사안이었다는 사실은 민주당이 누구보다 명확하게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의회 다수 의석을 앞세운 민주당의 독선과 정치 공세는 이제 민생 앞에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chaelog@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한동훈, 대통령실 초청 거절 다음 날 SNS에 올린 글
  • 한겨레윤 대통령-정진석 함께 나오자 야권 “악수하자며 뺨 때려”
  • 뉴시스박지원, 정진석 비서실장에 "바른말 하는 분…윤 함부로 못 할 것"
  • 중앙일보“비서실장 정진석” 직접 발표한 윤 대통령
  • 연합뉴스오세훈, 與 낙선자 만찬…'이재명 25만원 지원금 반대' 공감대(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