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정찰위성 불능화 언급한 미국에…北 "선전포고로 간주"

댓글0
"만리경 1호는 주권 영역"…북 국방성 대변인 공개 담화

머니투데이

북한이 21일 오후 10시 42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했다. /뉴시스=조선중앙TV 갈무리



북한이 군사정착위성 '만리경 1호'를 불능화할 수 있다고 한 미국 우주군의 발언에 "우리 국가의 자주권에 대한 도전이며 선전포고"라고 반발했다.

북한 국방성 대변인은 2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미 우주군사령부는 우리의 정찰위성에 대한 군사적 공격을 시사하는 망발을 늘어놓았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21일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쏘아 올린 후 미국 본토와 일본, 괌 등의 위성 사진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미 우주군은 "다양한 '가역적 및 불가역적 방법'을 사용해 궤도·지상·사이버 등에서 적의 전우주 영역 활용 능력을 감소시킬 수 있다"며 정찰위성을 완전히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국방성 대변인은 유엔이 1967년 채택한 우주조약을 근거로 자신들의 정찰위성 보유가 "주권이 행사되는 영역의 일부분"이라며 "더욱이 정찰위성은 관측을 목적으로 하는 기술적 특성이 있어 국제법상 우주무기로 간주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북한의 정찰위성이 군사적 위협이라면 북한을 감시하는 미국의 첩보 위성들이 우선적인 소멸 대상이라고도 강조했다.

대변인은 "국가의 전략적 대상들에 대한 치명적인 군사적 공격이 감행됐거나 임박하였다고 판단되는 경우, 국가 주권과 영토 완정을 수호하기 위한 전쟁억제력을 가동하는 것은 헌법과 기타 법들에 명기된 공화국(북한) 무장력의 사명"이라며 미국이 자신들의 정찰위성을 불능화할 경우 "미 정찰위성들의 생존력을 축소 및 제거해버리기 위한 자위권 차원의 대응성 행동 조치를 고려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한님 기자 bhn25@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선거판 '또' 돌아온 김종인…제3지대서도 '차르' 명성 이을까
  • 더팩트[주간政談<상>] 민주, '친명횡재 비명횡사' 파장…벼랑 끝 결기 or 추태
  • 헤럴드경제'오산 자객공천' 스타강사 레이나, EBS 강좌 중단 논란에 "송구"
  • 쿠키뉴스“이번 총선, 반드시 투표” 20대가 칼가는 이유
  • YTN한동훈, 이재명 지역구 인천 계양을 방문해 원희룡 지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