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인질 매개로 '연명' 휴전종료…남은 인질 운명은

댓글0
인질 매개로 '연명' 휴전종료…남은 인질 운명은

[앵커]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휴전 연장 실패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데요.

당초 휴전이 인질 석방 문제를 기반으로 설계됐는데, 양측이 더 이상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나머지 인질의 운명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치동 기자입니다.

[기자]

휴전은 하마스에 끌려간 인질 석방 문제를 고리로 일주일 간 가까스로 연명했습니다.

하마스가 105명을 풀어줬고,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수감자 240명을 석방했습니다.

휴전이 깨지고, 가자지구에 포성이 다시 울리면서, 아직 하마스에 억류 중인 136명 인질의 운명이 다시 안갯속입니다.

양측은 치열한 책임 공방 중입니다.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군 대변인> "가자 주민들 들으세요. (하마스 지도자인) 야히야 신와르가 휴전합의를 위반하기로 결정했고 선택한 겁니다. 그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어떤 후과가 있을지 알면서도 선택을 한 겁니다."

네타냐후 총리도 하마스가 합의된 휴전 마지막 날까지 여성 인질 모두를 돌려보낼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추가로 맞바꿀 인질과 수감자의 성별, 연령대, 교환 비율을 두고 양측의 간극이 컸다고 뉴욕타임스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하마스가 기존에는 팔레스타인 수감자 세 명당 이스라엘 인질 1명을 풀어줬지만, 남성 인질을 여성과 어린이 인질과 같은 조건으로 내보내는 걸 거부했다고 BBC가 전했습니다.

일각에서는 휴전 기간에 하마스가 석방한 인질 대부분이 여성과 아동이어서 더 이상 해당자를 찾기 어렵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하마스는 이스라엘과 미국을 싸잡아 비난했습니다.

<오사마 함단 하마스 대변인> "(휴전 연장) 실패의 책임은 이스라엘과 미국 양측에 있습니다. 그들이 다시 싸우고 싶어하는게 어제 분명해졌습니다. 중재자들이 몇 가지 아이디어를 제시했고, 그 중 세 가지를 받아들였음에도 이스라엘 측이 계속 안 된다고 했습니다."

가자지구에서 일시 정지됐던 전투가 재개되면서 인질 추가 석방 문제는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하마스는 카타르의 중재는 계속될 거라며 여운을 남겼습니다.

연합뉴스 이치동입니다. (lcd@yna.co.kr)

#이스라엘 #하마스 #휴전연장불발 #인질석방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호주서 한인 일가족 피살…유력 용의자 태권도 사범 체포
  • 경향신문‘트럼프 당선’ 변수를 기회로…유럽서 ‘틈새공략’ 나선 중국
  • 연합뉴스'中어민 사망' 갈등 계속…대만 "진먼 해역서 中해경선 퇴거"(종합2보)
  • MBC호주 시드니, 한인 일가족 사망, 태권도장 사범
  • 파이낸셜뉴스대낮 길거리서 '경악'..아내 시신 들고 맨발로 배회한 인도 남성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