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부산항-타코마항 등 한미 간 무탄소항로 구축 검토"

댓글0
한국과 미국이 부산항과 타코마항 등 양국 간 무탄소항로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아시아경제

컨테이너 하역 중인 부산항 / 사진출처=연합뉴스


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조홍식 기후환경대사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미국, 노르웨이 등 10여개국과 함께 녹색해운목표 이행 현황을 발표했다.

한미 양국은 녹색해운항로 구축을 위해 부산항, 울산항, 마산항과 미국의 시애틀항, 타코마항, 에버렛항 간의 화물 흐름, 재생연료 가용성, 연료공급 인프라 등을 평가하는 사전타당성조사를 진행했다. 지난해 COP28에서 양국은 부산항과 타코마항 간 녹색해운항로를 구축하기로 합의한 바 있는데, 이번 사전타당성조사를 통해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이다.

사전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부산항과 타코마항 등 양국 항만 간 다수의 무탄소항로가 구축될 가능성이 커졌다. 조 대사는 COP28에서 열린 녹색해운목표 정상급 행사에서 "지구 온난화에 지금 제동을 걸지 못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미래 세대에 남게 될 것"이라며 "녹색해운항로 구축·확대를 통해 국제 해운이 탄소중립을 목표로 협력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은 내년부터 녹색해운항로 구축을 위한 경제·규제적 타당성조사도 실시한다. 이후 세부 이행계획을 수립하고, 참여 업체·단체와 협의체를 구성해 2028년 전후로 시범 운항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주한미국대사관도 양국이 그린메탄올이나 그린암모니아를 사용하는 컨테이너 선박과 자동차 운반선의 운송 경로를 포함한 다수의 잠재적 녹색해운항로를 검토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이 1~3개의 최종 항로를 선택하고, 내년에 해당 항로의 세부 타당성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는 향후 한미 협력을 바탕으로 호주와 유럽 및 아시아 국가들과도 녹색해운항로 구축을 확대할 계획이다.



노경조 기자 felizkj@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일본, TSMC ‘첫 공장’ 업고 ‘반도체 왕국’ 재건 속도전
  • YTN"실거주 의무 3년 유예"...5만 가구 한숨 돌렸지만, 불씨 여전
  • 아주경제전공의 사직 9000명 육박··· 시민 반응은 싸늘(종합)
  • 경향신문‘여의도 70배’ 절대농지 개발 가능…‘많이, 빨리’ 풀라는 정부
  • 아시아경제법정 간 한미약품 '모자의 난'…"사익 위한 것"vs"R&D 자금 마련"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