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0년 전 사망 처리된 남성, 살아 있었다…당시 시신은 누구

댓글0
2003년 변사 처리된 50대, 소송 제기해 최근 주민등록 회복
경찰 재수사 착수…"당시 시신 신원 확인 쉽지 않을 것"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최재훈 기자 = 20년 전 시신으로 발견돼 사망 처리된 남성이 살아 돌아왔다. 당시 시신은 누구의 것일까?

경찰이 재수사에 나섰다.

2일 의정부시와 경찰에 따르면 A(57)씨는 20년간 서류상 사망자로 살았다.

경기북부를 떠돌며 일용직으로 일하거나 고물을 수집하며 홀로 생활했다.

그사이 어떤 계기로 자신이 사망 처리된 것을 알게 됐으나 절차가 복잡해 주민등록 복원을 포기했다.

그러던 지난 1월 의정부 녹양역 인근에서 노숙 생활을 하던 중 한 사회복지기관의 도움으로 소송을 제기했고 최근 법원에서 등록부 정정 허가 결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사망 처리 20년 만에 주민등록 회복
(의정부=연합뉴스) 20년 전 사망 처리된 50대 남성이 최근 소송으로 주민등록을 회복했다. 2023.12.2 [의정부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런 사연이 알려지면서 A씨가 어떻게 사망 처리됐는지 궁금증을 낳았다.

2003년 5월 26일 의정부시의 한 연립주택 지하 방에서 목을 맨 남성 시신 1구가 발견됐다.

며칠 전부터 악취가 난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현장을 확인했으나 시신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신원 확인은 어려웠다.

집 하나를 여러 개 방으로 쪼개 월세를 준 형태인 데다 세입자들도 대부분 몇 달만 사는 떠돌이였기 때문이다.

당시 경찰은 탐문 끝에 이 방에 A씨가 살았다는 얘기를 듣고 노모 등 가족을 찾아 신원을 확인한 뒤 범죄 혐의가 없어 단순 변사로 사건을 종결했다.

A씨는 이렇게 사망 처리됐다.

그리고 지난 6월, A씨가 등록부 정정 허가를 신청한 뒤 재판부가 사실 확인을 요청하면서 경찰도 이런 내용을 인지했다.

A씨는 경찰에서 "20년 전 지하 방에서 살았으며 돈이 생기면 다른 지역에서 생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행적 등을 정식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20년 전 사건이라 당시 상황을 기억하는 직원이 없어 재수사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며 "당시 시신의 신원 확인 등 사건 처리 경위를 최대한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kyoon@yna.co.kr

jhch793@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꽃샘추위 피해 실내 나들이…따뜻한 식물원 '북적'
  • JTBC'대관령 -15.6' '서울 -8.1' 꽃샘추위…오후부터 중부 눈·비
  • 헤럴드경제“죽지 않을 만큼 때려도 된다” “여자 옷 벗겨라”…참혹한 5·18 참상 또 드러났다
  • 노컷뉴스"노조 간부끼리 사귄다" 소문 전한 버스기사…항소심 무죄
  • 아시아경제'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홀로 깜짝 외출…미소 활짝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