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내 새끼 지켜줄 거야"…4초씩 쪽잠 자며 새끼 보호하는 '턱끈펭귄'

댓글0
미세수면(microsleep) 방식
하루 11시간 이상 잠
턱끈펭귄, 단 몇 초만에 서파수면 도달
남극에 사는 턱끈펭귄은 번식기에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하루에 평균 4초씩 쪽잠을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총 11시간의 '쪽잠'(microsleep, 미세수면) 방식으로 매일 11시간 이상을 버티는 것이다.

11시간은 3만9600초로, 횟수로 보자면 펭귄이 하루 1만번 가량 조는 것으로 볼 수 있다.

1일 극지연구소(KOPRI) 이원영 박사와 프랑스 리옹 신경과학 연구센터 폴-앙투안 리브렐 박사팀은 과학 저널 사이언스(Science)에 남극세종기지에서 턱끈펭귄의 번식기 수면 패턴을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아시아경제

미세수면 취하고 있는 남극 킹조지섬의 턱끈펭귄. [사진출처=연합뉴스]


연구팀은 남극 킹조지섬에 있는 턱끈펭귄 14마리의 몸에 뇌파(EEG) 측정기, 가속도계, GPS, 잠수기록계 등이 든 장치를 부착한 다음 2주 후 장치를 회수해 분석했다.

턱끈펭귄이 미세수면을 하는 건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사람을 포함한 모든 동물은 잠을 잘 때 주변 환경을 감지하고 반응하는 능력이 떨어진다.

턱끈펭귄은 번식기 파트너가 며칠 동안 먹이를 사냥하러 나가면 홀로 둥지에 남아 갈매기 등으로부터 알과 새끼를 지켜야 하는데, 평균 4초 동안만 졸기 때문에 항상 깨어있는 것처럼 포식자를 경계할 수 있다.

턱끈펭귄은 턱끈처럼 생긴 검은 얼굴 깃털의 가는 선 때문에 이름이 붙여졌다. 보통 11월에 자갈 둥지에 알을 낳는다. 다른 펭귄들과 마찬가지로 짝을 이룬 쌍이 양육 의무를 함께 한다. 부모 중 한명은 알과 새끼를 돌보고 다른 한명은 가족의 식사를 위해 낚시를 나간다.

연구를 진행한 이원영 박사는 “펭귄들의 서식지는 굉장히 붐비고 시끄럽다. 또 언제든지 바닷새인 ‘남극 스쿠아’가 펭귄 알과 새끼를 해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사이언스에 전했다.

턱끈펭귄의 경우 4초 쪽잠이 누적되면서 장시간 수면의 이점인 회복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아시아경제

[사진출처=AFP/ 연합뉴스]


이 박사는 또 “사람은 깊은 잠을 의미하는 서파수면에 접어드는 데 오래 걸리지만 턱끈펭귄들은 단 몇초의 미세수면에서도 순식간에 서파수면에 도달했다”며 “턱끈펭귄은 포식 위협이 큰 번식지에서 집단 번식을 하기 때문에 항상 경계할 수 있도록 수면이 파편화되는 식으로 진화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턱끈펭귄 외에도 남극 주변에 서식하는 황제펭귄은 부성애로 유명하다. 다른 펭귄들과 달리 육지가 아닌 얼음 위에서 알을 부화한다.

펭귄들은 3월 말~4월 번식지에 도착해 5~6월 알을 낳는다. 알은 8월에 부화하는데, 수컷은 새끼가 태어날 때까지 약 65일간 발 위에 있는 주머니에 넣어 알을 품는다. 이때 황제펭귄 수컷들은 눈을 먹는 것 말고는 아무것도 먹지 않고 알을 보호한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목 터져라 응원…북한 축구, 결국 울었다
  • 머니투데이"트럼프의 대선 후보 자격을 박탈한다"…미국서 3번째 법원 판결 나와
  • 조선일보클린턴 50세때 불륜 관계 맺은 르윈스키 “내가 그 나이가 돼 보니...”
  • 매일경제“왜 애 안낳냐고요?” 한국 엄마들, BBC에 털어놓은 이유 보니
  • YTNBBC "한국 여성은 왜 아이 낳지 않나"...외신도 '한국 쇼크' 주목 [앵커리포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