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형 싼타페'로 내수 이끈 현대차…기아·GM, 수출에 웃었다(종합)

댓글0
머니투데이

현대자동차가 신형 싼타페를 내세워 지난달 내수 판매를 이끌었다. 기아와 GM한국사업장은 수출 선전에 힘입어 판매량이 크게 늘었지만 통합공사로 생산라인이 중단된 KG모빌리티와 신차가 없는 르노코리아자동차는 부진했다.

1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가 지난 11월 전 세계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달과 비교해 5.0% 증가한 36만5576대를 판매했다. 국내 판매 신장이 돋보였다. 국내 7만2058대, 해외 29만3518대로 각각 판매량이 18.3%, 2.1% 증가했다.

국내 판매를 살펴보면 세단은 그랜저 7980대, 쏘나타 4895대, 아반떼 5828대 등 총 1만9321대가 팔렸다. 레저용차량(RV)은 팰리세이드 3157대, 싼타페 8780대, 투싼 3205대, 코나 3209대, 캐스퍼 5701대 등 2만6783대가 판매됐다. 제네시스는 G80 3023대, GV80 3874대, GV70 2910대 등 총 1만889대가 팔렸다.

기아는 국내 판매가 소폭 줄었으나 해외 판매가 늘며 성장세를 유지했다. 판매량은 지난달 26만227대로 지난해 같은달 대비 1.7% 소폭 증가했다. 국내에서 5만22대, 해외에서 20만9637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지난해 같은달 대비 3.6% 줄었으나 수출은 3% 늘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7200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셀토스(3만3883대), 쏘렌토(2만1923대)가 뒤를 이었다. 국내에서는 쏘렌토가 9364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승용에서는 레이 4587대, K5 3783대, K8 2799대, 모닝 2111대였다. RV 중에서는 쏘렌토에 이어 스포티지 5982대, 카니발 5857대, 셀토스 4446대, 니로 1661대 순으로 집계됐다.

중견 3사 중에서는 GM한국사업장만 판매량이 늘었다. 4만7104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달보다 106.1% 증가했다. 17개월 연속 상승세다. 내수 판매는 46.6% 증가한 3016대, 해외 판매는 111.9% 늘어난 4만4088대로 내수·수출이 골고루 늘었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파생모델 포함)와 트레일블레이저 등 인기모델의 선전이 실적을 이끌었다. 수출을 살펴보면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올해 2월 해외 판매 개시 이후 가장 많은 월간 판매량인 2만5826대를 기록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17만6123대를 해외 시장에 판매해 누적 수출 순위 1위를 기록했다.

KG모빌리티는 평택공장 조립라인 통합공사에 따른 생산 중단 영향으로 판매량이 줄었다. 내수 5050대, 수출 1950대를 포함 총 7000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달 대비 37.6%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21.4% 감소했으나 전기 SUV(다목적스포츠차) 토레스 EVX 출시 효과로 지난 10월 판매량보다는 32.8% 증가해 일부 회복세를 보였다.

KG모빌리티 관계자는 "토레스 EVX가 본격적으로 국내외 출고를 시작하며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다양한 마케팅 전략 등 공격적인 내수 시장 대응 물론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르노코리아는 내수 1875대, 수출 2648대 등 총 4523대를 판매해 73.9%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66.2% 감소했지만 지난 10월 판매량보다 29.2% 증가해 반등세를 보였다. 국내 시장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인 모델은 중형 SUV QM6로 총 1034대가 판매됐다. 수출은 77.5% 감소했다. XM3(수출명 르노 아르카나)는 하이브리드 1493대 포함해 2085대 수출됐고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 수출량은 527대로 뒤를 이었다.

강주헌 기자 zoo@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일본, TSMC ‘첫 공장’ 업고 ‘반도체 왕국’ 재건 속도전
  • 매일경제보험료 30% 또 올려?…국민연금으론 노후 노답, ‘청년 위한 연금’ 도입 서둘러야
  • 연합뉴스트로이 목마?…美, 중국산 크레인 등 항만시설 사이버보안 강화(종합)
  • 더팩트'金테크' 그만해야 하나…금값 하락세에 펀드 수익률도↓
  • 중앙일보지방개발 20년 족쇄…그린벨트 대거 푼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