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정의, 이재명에 "병립형 선거제 퇴행 막는 결단해달라"

댓글1
李, '선거제' 요구에 확답 안 해…"양당 지향 같아, 수단·방법만 조금씩 차이"
연합뉴스

인사말 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국회 당 대표실을 찾은 정의당 김준우 비대위원장과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1.29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한주홍 기자 = 정의당 김준우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게 "최소한 병립형으로의 퇴행은 막는 유의미한 결단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 대표를 만나 "최근 공직선거법 개정 방향에 대해 민주당 내에서도 갑론을박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도 이 대표도 여러 가지 고심이 많을 것"이라며 "그러나 지난 대선에서 이 대표가 '이제는 제3의, 제4의, 제5의 선택이 가능한 다당제 선거제도 개혁과 정치교체를 확실히 한다'고 한 연설을 기억한다"며 했다.

이어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약속을 지키는 이 대표의 대조점을 기다린다"며 "문재인 정부 시절 촛불 탄핵 연대가 무색하지 않게 해달라"고 이 대표를 압박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지난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노란봉투법'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사로 민주당과 정의당의 정책 연대, 입법 공조가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다"며 "두 당이 끝까지 함께 싸우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정의당이나 민주당이나 지향하는 바는 같다"며 "국민의 정치적 대리인들로서 국민이 바라는 바를 이뤄내는 것이 바로 정치가 할 일이란 점에 이견이 있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이 대표는 "그 목표에 이르는 과정이나 수단, 방법들이 조금씩은 차이가 있다"며 "국민들께서 선택의 폭을 가지게 하는 측면에서 보는 다양성이라 할 수 있다. 본질은 같다"며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어 "더 나은 세상과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우리가 함께할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많은 영역에서 협력관계가 잘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 김종대 대변인은 접견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 전반에 관한 이야기와 선거제 개혁에 대해 여러 의견이 오갔다"고 전했다.

'선거제와 관련해 이 대표가 병립형 회귀를 시사하는 발언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없었다. 민주당 측이 (김 비대위원장 요구를) 경청했다"고 답했다.

hye1@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민주당, 해산된 통진당 출신 김재연 금배지 달아주나
  • 노컷뉴스민주 '비명횡사' 공천 파동 조짐 "이재명 사당 치욕스런 정치 보복"[정다운의 뉴스톡]
  • 파이낸셜뉴스"의사들한테 지지 마시라" 울산 시민, 尹 격려했다
  • 뉴시스국민의힘, 비례정당 대표에 조철희 총무국장 내정(종합)
  • 서울신문민주 1차 경선, 텃밭 광주·전북 현역 4명 대거 탈락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