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스라엘 극우 장관 “전쟁 멈추면 정부 붕괴” 위협했지만…

댓글0
서울신문

이스라엘 내각에서도 가장 극우적인 견해를 끊임 없이 내뱉는 이타마르 벤그비르 국가안보부 장관이 지난 3월 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예루살렘 올드시티의 템플 마운트를 찾아 돌아보고 있다. 이곳은 무슬림에게는 선지자 마호메트가 승천한 바위 사원이, 유대인에게는 솔로몬이 세운 최초의 성전(聖殿)이, 기독교인에게는 예수가 못 박혀 죽은 뒤 부활한 성분묘교회가 있어 세 종교가 이곳을 둘러싸고 몇천년 동안 피비린내 나는 전쟁을 벌여왔다. 동영상 캡처


이스라엘 내각에 강경 시오니스트, 극우 인사들이 적지 않은데 이타마르 벤그비르 국가안보 장관은 그 중에 첫 손 꼽힐 만하다.

28일(현지시간)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극우 정당인 오츠마 예후디트(이스라엘의 힘)를 이끄는 벤그비르 장관은 성명을 발표, “전쟁 중단은 곧 정부 붕괴”라고 경고하며 전쟁 재개를 압박했다.

그는 반(反)팔레스타인·반아랍 선동을 주도해온 극우 정치인으로 오츠마르 예후디트 소속의 다른 두 각료와 함께 나흘의 휴전 합의 승인을 위한 각료회의 투표에서도 반대표를 던졌다.

그러나 신문은 오츠마 예후디트가 이탈하더라도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베니 간츠가 이끄는 국가통합당만 붙들어 앉히면 현 정부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벤그비르 장관은 아직 인질들이 풀려나기 전인 지난 20일 이스라엘 의회 크세네트에서 열린 공청회 도중 인질 가족들 면전에서 자국 교도소에 수감된 팔레스타인 수감자에게 사형을 선고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아 가족들과 충돌했다. 그가 추진한 법안은 의회 내에서 논의 중으로, 법안 제정까지는 여러 단계가 남아 있으며 철회도 가능하다.

인질로 붙잡힌 가족들의 사진을 들고 의회를 찾은 가족들은 답답한 현 상황부터 우선 타개하고 인질들을 귀환시키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호소했다.

당시까지 6주째 가족의 생사조차 확인하지 못해 발을 구르던 가족들은 벤그비르 장관이 인질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비판했지만 그는 막무가내였다.

한편 이스라엘 총리실은 네타냐후 총리가 이날 텔아비브에서 안보 내각을 소집해 외교적 노력을 계속할지 아니면 전투를 재개할지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안보 내각 회의에 앞서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은 군 지휘관들에게 이스라엘 남부 주민들의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군을 가자지구에 주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갈란트 장관은 정착촌들이 복원될 때까지 가자지구에서 군이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면서 이 임무는 하마스를 완전히 제거하기 전에는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TOI는 전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호주서 한인 일가족 피살…유력 용의자 태권도 사범 체포
    • 경향신문‘트럼프 당선’ 변수를 기회로…유럽서 ‘틈새공략’ 나선 중국
    • YTN호주 시드니에서 일가족 3명 살해...한인 태권도 사범 체포
    • 한겨레빈집 1000만채…720만원이면 ‘집주인’ 될 수 있다
    • 프레시안미 "23일 대규모 러 제재 발표"…'포스트 나발니'로 배우자 주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