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여우주연상, 부끄럽지 않나?” 정유미 “시청자들요?”

댓글0
일요시사

배우 정유미 ⓒ<일요시사> DB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배우 정유미가 한 누리꾼의 제3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서 여우주연상 수상 지적에 대해 촌철살인으로 응수했다.

정유미는 29일, 자신의 SNS에 “여우주연상 받은 거 배우로써 부끄럽지 않으세요? 시청자들 입장에선 정말 황당했습니다”라는 악플이 달리자 “시청자들이요?”라는 짤막한 댓글을 달았다.

영화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정유미가 ‘(영화)관람객’이 아닌 ‘(TV)시청자들’이라는 누리꾼의 비판을 단 한 마디로 에둘러 돌려 까기한 것이다.

정유미는 댓글과 함께 청룡영화상 수상 당시의 사진을 게시했으나 이날 오전 11시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사라진 상태다.

지난 24일, 정유미는 지난 9월 개봉작 <잠>에 ‘수진’역으로 출연해 열연한 공로로 김혜수, 염정아(<밀수>), 김서형(<비닐하우스>), 박보영(<콘크리트 유토피아>)를 제치고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 hae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혀는 알고 있었다"…유럽서 먹은 '라면 맛' 달랐던 이유
  • MBC[단독] 기초수급 중도 탈락 역대 최다‥다시 사각지대로?
  • 서울신문“흔쾌히 반겨준 형”…이강인, 직접 런던 찾아가 손흥민에 사과
  • 이데일리흉기 찔려 숨 꺼져가는 순간에도 폰 들었다…범인은 [그해 오늘]
  • 조선일보“일본 가려했더니 출국금지… 위헌 아냐?” 전공의 분노, 무슨 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