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 나라선 죽어도 공부 안해”…유학생들 ‘씨가 마른’ 중국, 무슨 일

댓글0
현재 중국 유학하는 미국인 학생 350명 불과
2019년 1만명 넘었던 것에 비해 97% 감소
習 권위주의 통치·반간첩법 등으로 인기 시들
美 교육 기관들 하나둘씩 유학 프로그램 끊어
“‘중국 감시자’ 키울 기회 사라져” 비판도


매일경제

[사진 출처=블룸버그]


현재 중국에서 유학 중인 미국인의 수가 350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발 이전인 2019년에 비해 97% 감소한 수치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주중 미국대사관을 인용해 코로나19 팬데믹 기간동안 중국 내 미국인 유학생의 수가 급감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지난 2019년의 경우 미국인 유학생의 수는 1만1000 명에 달했는데, 올해 기준 이 수치는 350명으로 약 97% 감소한 것이다.

이 같은 추세는 시진핑 국가주석의 일명 ‘샌프란시스코 공약’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그는 최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린 샌프란시스코 방문 기간 중 “중국은 향후 5년간 5만명의 미국 청년을 중국에 교환 및 유학 프로그램으로 초청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은 한때 미국 유학생들이 선호하는 유학 목적지 중 한 곳이었다. 미 국무부가 매년 실시하는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까지 미국인들에게 중국은 서유럽을 제외하고 가장 인기 있는 유학 목적지로 여겨졌다. 정치적, 경제적 관계가 악화 국면에 접어들 때에도 유학생들이 양국관계 해소를 위한 중심축 역할을 해온 것도 사실이다.

다만 유학지로서 중국의 매력은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떨어졌다. 시 주석의 권위주의적 통치와 함께 중국 내 반(反)외국인 정서가 고개를 들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2020년 중국의 방첩법 강화 때문에 미국인이 자의적인 구금 위험에 노출됐다면서 중국 여행을 재고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 같은 미국 내 분위기는 여행객뿐 아니라 유학생들에게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미국 내 여러 교육기관들도 하나둘씩 중국 유학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있다. 물론 그 배경엔 미국 정부의 방침이 자리 잡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대의 경우 국무부의 권고를 이유로 재학생을 상대로 운영하던 중국 연수프로그램을 중단했다. 지난 2019년 미 육군과 해군, 공군은 베이징·칭화대의 박사과정 입학을 지원하는 ‘슈워츠먼 프로그램’에 더 이상 생도들을 보내지 않겠다고 통보하기도 했다. 하버드대를 포함해 국방부 자금을 받는 여러 공공기관들은 중국어 학습 프로그램을 중국 본토에서 대만으로 이전한 상태다.

다만 일각에선 유학생 교류의 감소가 국가이익에 반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중국을 견제할 젊은 ‘중국감시자’들을 배양할 기회가 적어지기 때문이다. 미국 최상위 명문 사립대인 듀크대와 중국 명문대인 우한대학(武汉大学)의 합작투자 대학인 듀크 쿤산대학의 전 부총장 데니스 사이먼은 “미국인들은 미래의 중국 감시자 역할을 맡을 젊은 세대를 키워야 한다”며 “이 같은 인재들은 반드시 중국 본토에서 시간을 보내야만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에서 공부하는 중국 유학생의 수는 여전히 지난해 29만 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에도 9만4000명의 중국인이 미국 유학비자를 받았다. 이는 지난해보다 2만8000명 늘어난 수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우크라군 정보수장 "러도 힘빠져…우크라동부 장악 목표 달성 어려워"
  • 세계일보트럼프 유죄 가능성에…헤일리 “난 아무 데도 안 간다” 후보직 고수 관측
  • 이데일리“푸틴, 바비인형 닮은 32세 연하와 열애”…그 정체 보니
  • 파이낸셜뉴스대낮 길거리서 '경악'..아내 시신 들고 맨발로 배회한 인도 남성
  • 뉴스1"이란, 러시아에 탄도미사일 약 400기 지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