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빅스 "항상 완전체 활동 목말라, 4년 만에 컴백 설렌다"[N인터뷰]①

댓글0
뉴스1

빅스/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빅스(VIXX)가 4년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빅스는 2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 다섯 번째 미니 앨범 '컨티넘'을 발매한다. '컨티넘'은 콘셉츄얼 아이돌인 빅스의 유기적인 세계관을 암시하는 것으로 끊임없이 펼쳐지는 이들의 무한한 음악 여정과 한층 더 넓어진 음악 스펙트럼을 담아낼 예정이다. 빅스만의 독보적인 정체성과 팀 컬러가 녹아든 웰메이드 앨범이 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타이틀곡 '암네시아'(Amnesia)는 몽환적인 보컬과 중독성 있는 기타 루프가 조화를 이루는 R&B 기반 미디엄 템포 곡으로 후렴구의 일렉 기타 라인이 베이스로 이어지며 고조되는 보컬이 인상적인 곡이다. 이외에도 앨범에는 '케미컬'(Chemical), '라일락'(LILAC), '새비지'(SAVAGE), '이프 유 컴 투나잇'(If You Come Tonight)까지 다섯 트랙이 수록됐다. 멤버 레오와 혁은 일부 트랙 작사에 참여해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완전체 컴백은 이들에겐 당연한 수순이었다. 빅스는 개인 활동을 하면서도 빨리 팀으로 뭉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멤버들끼리도 생각이 맞았다고. 각자의 일을 하면서 앨범을 만드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그럼에도 즐거웠던 건 팀에 대한 애정이 넘친 덕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이번 활동에는 리더 엔이 불참한다. 레오는 "함께하지 못해 제일 아쉽고 서운한 마음이 큰 게 그 친구다, 뜻이 다른 게 아니라 물리적인 부분에서 타협할 수 없는 게 있던 건데 본인이 미안해하고 더 조심스러워하더라"라며 "이번에 이야기를 나누면서 멤버들끼리는 더 가까워졌다"라고 해 변함없는 우정을 전했다.

빅스는 여전히 '현재진행형' 아이돌로 그들만의 저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멤버들은 이를 위해 콘셉트부터 음악, 퍼포먼스까지 신경을 썼다며 열심히 활동해 '연말 빅스'라는 수식어를 또 한 번 빛내겠다고 말했다. 최근 컴백을 앞둔 빅스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뉴스1

빅스/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4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하는 소감은.

▶(레오) 멤버들끼리 하는 건 오랜만인데, 낯설다기보다는 쑥스럽달까.(웃음) 단체 인사말을 하는 게 쑥스럽다. 그래도 스태프 분들이 박수를 많이 쳐주셔서 열심히 했다.

▶(켄) 4년 만에 완전체 무대로 찾아뵙게 돼 감회가 새롭다. 팬들이 정말 보고 싶어서 앨범을 준비하면서 기대도 많이 됐다. 별빛들이 얼마나 기다렸을까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

▶(혁) 나는 음방(음악방송)이 4년 만인 데다, 더 성장한 빅스로 찾아뵐 생각을 하니 너무 설렌다. 그만큼 팬들도 설렐 것 같다. 우리가 준비한 음악과 무대를 얼마나 좋아해 주실지 기대 반, 걱정 반이다.

-공백기가 길어진 이유가 있나.

▶(혁) 빅스 활동을 염두에 두고 이를 진행하다가 많은 변수가 생겼다. 코로나 팬데믹도 있어서 컴백 타이밍을 기다렸다. 어떻게 보면 더 성장해 나올 수 있어서 그 기다림이 가치 있었다.

▶(레오) 완전체 공백기가 길어지면서 '컨티넘'은 더 필요했던 앨범이다. 우리의 그늘이 돼주는 빅스 안에서 더 발전하고, 꾸준히 팀을 이끌어나가고자 한다. 멤버들과 오래 함께 하고 싶다.

뉴스1

빅스 레오/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멤버들끼리의 결속력이 대단해 보인다.

▶(레오) 함께하는 순간의 기쁨을 알아서인 것 같다. 거기에 향수를 느낀다기보다 그런 행복한 순간들이 있었다는 게 좋다. 얼마 전에도 혁이한테 '우리가 팀 활동을 못하게 됐을 때 슬플 텐데, 할 수 있을 때 안 하는 건 생각하고 싶지 않다'라고 했다. 무대에서 행복하고, 멤버들과 팬들이 있기에 해나가고 싶은 마음인 것 같다.

-빅스는 시대를 앞서간 콘셉트를 과감하게 시도한 걸로도 유명하다. 그렇기에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부담감도 컸을 듯한데.

▶(혁)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지만, 그렇다고 안전한 걸 하고 싶진 않았다. 빅스라는 팀 자체가 늘 무언가에 도전하는 팀이고, '콘셉츄얼'의 상징이지 않나. 남들이 했던 걸 우리가 다시 하는 건 별로 하고 싶지 않았다. 지금 상황과 컨디션에서 빅스가 어떤 도전을 하는 게 맞을지 고민하면서 앨범을 준비했다. 또 각자 개인 활동을 하면서 더 성장했고, 이를 통해 드러난 개성이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음악이 빅스의 성장을 좌우할 거라고 생각했다. 특정 장르에 국한되기보다는 다채롭게 담으려고 했다. '컨티넘'을 통해 우리가 앞으로 어떤 음악을 할지 알 수 있을 거다.

-곡을 들어보니 단순한 팬서비스 차원에서 낸 게 아니라 '현재진행형' 아이돌을 지향하는 게 느껴진다.

▶(레오) 계속해서 빅스로 음악을 하고 싶다. '컨티넘'이라는 앨범명에서 알 수 있듯, 이번 앨범에 우리의 연속성과 무한함, 발전 가능성을 보여주고 싶었다.

뉴스1

빅스 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멤버들이 곡 작업에 참여했을 정도로 앨범에 애정을 쏟았더라. 각자의 '최애곡'이 궁금하다.

▶(켄) 4번 트랙 '새비지'를 가장 좋아한다. 키치한 모습들을 보여줄 수 있고, 사운드와 음색이 내가 추구하는 것과 많이 비슷하다.

▶(레오) 팬송 '이프 유 컴 투나잇'을 가장 좋아한다. 내가 작사를 했기에 팬들을 향한 내 마음을 더 솔직하게 가사에 담아냈다.

▶(혁) 작사에 참여한 3번 트랙 '라일락'을 좋아한다. 빅스로 해보고 싶었던 장르의 음악이다.

-컴백을 하며 연습도 호되게 하고, '아이돌 스타일링'도 다시 하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을 듯한데.

▶(켄) 팬들이 아니라고 해도 스스로가 부족한 것 같아 연습을 열심히 하려고 했다. 춤이든 노래든 더 잘하고 싶어서 주변에도 혹독하게 연습을 시켜달라고 했다.(미소) 그러면서 디테일한 부분도 많이 잡혔는데, 그런 부분이 나한테는 좋더라.

▶(레오) 나는 슈트나 제복만 입다가 오랜만에 '아이돌 스타일링'을 하려니 조금 설렜다. 오랜만에 하니까 쉽지 않더라. 그래도 우리가 가진 성숙함이나 노련미가 잘 묻어 나온 것 같아 만족한다.

-개인 활동과 컴백 준비를 병행하는 게 힘들진 않았나.

▶(켄) 솔직히 너무 힘들었지만 그만큼 좋았다.

▶(혁) 병행하면서 몸은 움직일 수 있지만, 정신적으로 집중하는 게 한계가 있지 않나. 그럼에도 가능했던 건 멤버들이 있어서, 또 기다려주는 팬들이 존재한 덕이 아닌가 한다. 큰 힘이 됐다.

▶(레오) 그룹 활동에 목말랐고, 갈망해 왔다. 그리고 앨범명 '컨티넘'에 녹인 가치관이기도 한데, (그룹 활동을 이어가면서) 이야기를 계속해서 만들어내야 한다는 생각이 있다. 그래서 준비할 때 어려움은 없었다.

뉴스1

빅스 혁/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긴 공백기에도 '빅스로 돌아올 거야'라는 생각은 같았나 보다.

▶(레오) 각자 다 다를 수 있겠지만, '무대 위에서 행복함을 느낀다'는 공통분모는 같았다. 그래서 팀으로 플레이를 계속할 수밖에 없고, 멤버들도 더 발전하고 싶은 마음으로 함께 하고 있다.

▶(혁) 불가항력적으로 힘든 상황도 있었고 많은 부분이 아쉬웠지만, 중요한 건 우리가 함께 하고 있고 빅스를 기다려주는 팬들이 있다는 거다. 사실 이것저것 신경 쓰면 할 수가 없는데 '이겨내고 극복하면 되지'라는 데서 멤버들의 마음이 다 통했다.

▶(켄) 개인 활동을 하면서도 항상 (빅스 활동이) 고파있었다. 팬들도 우리가 다시 나오기까지 간절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고 기대해 줘서 이번 활동을 더 열심히 준비했다.

▶(레오) 팬들은 우리를 좋은 사람이 되고 싶게 하고, 팬들에게도 반대로 우리가 그럴 거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좋은 상호작용이 일어나는 것 같다.

-이번 컴백을 준비하면서 동료들에게 응원의 말도 들었을 텐데.

▶(혁) 우리가 다시 빅스로 활동하는 걸 보면서 용기를 갖는 주변 아티스트를 봤다. 우리를 부러워하며 오히려 상담을 하는 친구도 있더라. 그걸 보면서 빅스로 활동을 잘해 뭔가 보여드려야 동료들에게도 더 좋은 에너지를 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N인터뷰】②에 계속>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엑스포츠뉴스임창정, 결국 고개 숙였다…아카데미→미용실 '먹튀' 논란 해명 [종합]
  • 세계일보황정음, 남편 불륜 폭로…“한번은 참았다, 태어나서 처음 참아본 것”
  • JTBC임창정, 이번엔 미용실 '먹튀' 의혹 해명 "투자 철회"
  • 더팩트황정음, 결혼 8년 만에 파경…방실이 별세[TF업앤다운(하)]
  • 헤럴드경제“100만원 선결제 하라더니”…임창정, 이번엔 ‘미용실 먹튀’ 논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