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도로에 고립된 노인…배달 기사 선행에 위기 탈출

댓글0
SBS

걸음이 불편한 노인이 횡단보도 신호가 빨간불로 바뀔 때까지 건너지 못해 자칫 위험한 상황을 맞을 수도 있었으나 지나던 배달 기사가 차들을 막아 세워 위기를 넘겼습니다.

오늘(21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17일 오후 3시쯤 서울 영등포 도림고가차로 앞 8차선 횡단보도에서 지팡이를 짚은 노인이 길을 건너다 걸음이 느려 도로 중간 부근에서 보행신호가 빨간불로 바뀌었습니다.

대기하고 있던 많은 차는 출발 준비를 하고 있어 매우 위험했습니다.

바로 그때 자전거로 배달하던 기사가 갑자기 나타나 횡단보도에 멈춰서 노인이 도로를 다 지날 때까지 차들의 진행을 막았습니다.

배달 기사의 선행에 감동한 차들도 모두 제 자리를 지키며 할머니가 무사히 지나갈 때까지 기다렸다고 합니다.

당시 차를 운행 중이던 김 모(49) 씨는 이 모습을 보고 감동해 할아버지와 배달 기사의 현장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제보했습니다.

김 씨는 "차를 출발하려고 했는데 노인이 위험한 상황에 부닥쳐 매우 난처했다. 다행히 배달 기사가 자신의 자전거를 횡단보도에 세우고 차들의 진행을 막아주었다. 20대 남성으로 보이는 배달 기사의 통제에 모든 차들은 어르신이 지날 때까지 기다렸다"고 배려가 가득했던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그는 "어르신이 걸음이 느리고 잘 걷지 못하셔서 위태로워 보였는데 배달 기사분이 도와줘서 감동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2020년도에 개정된 경찰청 교통신호기 설치관리 매뉴얼을 보면 횡단보도를 건너는 시간은 1초당 1m를 기준으로 산출됩니다.

교통약자를 고려해 어린이보호구역, 노인보호구역 등은 1초당 0.7m로 보행속도를 조정해 산출하고 있습니다.

과거 1초당 0.8m에서 시간을 늘렸지만 이번처럼 걸음이 느린 교통 약자들은 여전히 교통사고에 취약했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여보, 사실 나 대머리야” 드디어 첫째 가졌는데…남편의 ‘가발’ 고백
  • 파이낸셜뉴스"아파트 단지까지 못 간다" 짜증낸 택시기사.. "제가 민폐인가요?"
  • 중앙일보의대학장들 "의대증원 350명 적절…정부와 소통 끊겼다" 비판
  • 이데일리정부, 근친혼 금지 '8→4촌' 축소 검토…사촌끼리 사돈?
  • YTN이원석 검찰총장 "전공의 복귀 안 하면 의료법 절차 따를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