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높아진 금리에 회사채 발행 10% ↓…우량·비우량 양극화는 심화 [투자360]

댓글0
금감원 ‘10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
헤럴드경제

헤럴드DB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시장 금리 상승 영향으로 지난달 기업의 회사채 발행이 1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회사채 신용등급에 따른 발행 규모 양극화도 심화하고 있다.

2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10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에 따르면 회사채 발행 규모는 19조22억원으로 전월 대비 2조751억원(9.8%) 감소했다. 회사채 금리(3년물, AA- 기준)는 올해 3월 4.18%에서 6월 4.35%, 9월 4.66%, 10월 4.92%로 지속해서 상승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금융감독원 자료


일반 회사채 발행은 2조4690억원으로 전월 대비 22.9% 줄었고, 금융채 발행도 12조8993억원으로 20.1% 감소했다. 10월 들어 차환·시설자금의 비중이 줄고 운용 자금 비중이 증가했으며, 중기채(만기 1년 초과~5년 이하) 위주로 발행(2조90억원)됐다.

특히 AA등급 이상 우량물 비중이 9월 65.5%에서 10월 71.9%로 확대되는 등 양극화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AAA등급 회사채 발행규모는 1조250억원으로 전월대비 28.4% 증가한 반면 A등급과 BBB등급은 각각 2.3%, 4.1%씩 감소했다.

자산유동화증권(ABS)은 3조6339억원이 발행돼 전월대비 111.0% 증가했다. 10월말 전체 회사채 잔액(증권신고서 상의 만기에 전액상환 가정)은 632조4776억원으로 한달 새 0.1%(8272억원) 증가했다. 일반회사채 발행액은 10월 상환액(4조4000억원)에 못미치며 순상환 기조가 지속됐다.

지난달 주식 발행 규모는 4129억원으로 전월 대비 2조2880억원(84.7%) 줄었다. 이는 9월 SK이노베이션(1조1000억원), CJ CGV(4000억원) 등 대규모 유상증자로 인한 기저효과 때문이다.

반면 기업어음(CP)과 단기사채는 모두 전월 대비 발행 규모가 확대됐다. CP 발행 규모는 40조8265억원으로 전월 대비 27.7% 늘었고, 단기사채는 78조8365억원으로 17.4% 증가했다.

헤럴드경제


gi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경이코노미한국 휩쓴 ‘성공 포르노’…혹시 당신의 마음도 훔쳤나요? [스페셜리포트]
  • 이투데이“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연합뉴스방산업계, 수은법 개정안 국회 통과에 일제히 환영·기대
  • 아시아경제현대건설 ‘디에이치’ 신기록 행진, 새로운 시도 이어가
  • 이데일리둔촌주공 수분양자 '숨통' 실거주 의무 3년 유예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