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잘 나가는 K-김치" 수출국 첫 90개국 돌파...수출액도 신기록 전망

댓글0
전세계적으로 한국 김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올해 김치 수출액·수출량 모두 신기록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김치 판매대. 연합뉴스



21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일본과 미국 등 93개국으로 김치가 수출됐다. 김치 수출국이 90개를 넘은 것은 처음으로, 10년 전인 2013년(61개)보다 32개나 늘었다. 김치 수출국은 코로나 특수를 누린 2021년 89개국이었다가 지난해 87개국으로 소폭 줄었다. 올해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2021년 기록을 넘어섰다.

같은 시기 김치 수출액도 지난해 동기보다 10.1% 증가한 1억3059만달러(약1690억원)로 연말까지 증가세가 이어지면 2021년 최대기록(1억5992만달러)을 경신할 수 있다. 김치 수출량은 3만7110t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7.2% 늘었는데 이 역시 연말엔 최대치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김치 수출액을 기준으로 보면 일본이 전체의 40.5%인 5284만달러(약684억원) 규모의 한국 김치를 수입해 가장 많았고 미국(3331만달러), 네덜란드(614만달러), 영국(494만달러), 홍콩(490만달러), 대만(475만달러), 호주(466만달러), 캐나다(437만달러), 싱가포르(255만달러)가 뒤를 이었다.

최근에는 미국, 네덜란드, 영국, 호주, 캐나다 등 서구권 국가로의 김치 수출량이 급증했는데 이는 한국 김치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외국에서 ‘면역력을 높여주는 건강식품’이란 인식이 형성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류 열풍 속 K-음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미국·유럽에서는 ‘김치의 날’(11월 22일)을 기념하는 지역들이 늘어나고 있다. 김치의 날은 김치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2020년 제정된 법정기념일로, 김치 재료 11가지가 모여 22가지 이상의 건강 기능성 효능을 낸다는 의미를 담아 매년 11월 22일로 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현재까지 미국, 브라질, 영국 등 3개국의 일부 지역과 아르헨티나에서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제정했다.

이수민 기자 lee.sumin1@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요즘 누가 취할 때까지 마셔요”…도수 높은 술 안 판다는 일본, 왜
  • 뉴스1'3% 초반' 주담대, 자취 감췄다…당국 엄포에 슬며시 올린 은행들
  • 헤럴드경제[단독] 70억이 단번에 42억으로 폭락…해운대 미스터리 신고가 [부동산360]
  • 뉴시스"적금 깨고 샀는데 -90%"…시총 29조 코인, 상장하자마자 '대폭락'
  • 머니투데이"한국 기업이 먼저" 전기차 보조금 몰아주자…수입차 "가격 인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