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PSG 비상…'이강인 동료' 06년생 핵심 MF, 부상으로 2023년 OUT 확정 [오피셜]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이강인 소속팀인 프랑스 최강 파리 생제르맹(PSG)이 시즌 중반 레이스를 앞두고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 워렌 자이르-에메리가 남은 2023년에 더이상 뛸 수 없게 됐다.

PSG는 21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자이르-에메리가 겨울 휴식기까지 치료를 받는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중간 정도의 심각한 오른쪽 발목 접질림으로 인해 자이르-에메리가 겨울 휴식기까지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자이르-에메리는 19일 프랑스 니스에 있는 알리안츠 리베라 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와 지브롤터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 조별리그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자이르-에메리는 15분 만에 자신의 A매치 데뷔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그는 득점 후 곧바로 쓰러졌다. 에단 산토스의 태클이 발목에 강하게 들어갔고 형들의 축하에도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다. 결국 그는 유수프 포파나와 교체돼 나와야 했다. 산토스는 VAR 판독 후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며 대가를 치렀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프랑스 언론 레퀴프는 "에메리는 발목 부상으로 2023년에 더 이상 뛰지 않을 것이다. 역사적인 밤이었지만, 그의 A매치 데뷔전은 전반 16분 만에 부상으로 끝났다"라며 "그는 데뷔골을 터뜨렸지만 동시에 상대 에단 산토스의 무모한 도전으로 인해 부상으로 이어졌다. 프랑스 팀닥터 프랑크 르 갈이 치료 후 그를 일요일(19일)에 PSG로 돌려보낼 것"이라고 전했다.

프랑스 축구대표팀은 19일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자이르-에메리가 대표팀에서 낙마한다고 발표했다.

대표팀은 "A매치 데뷔전 데뷔골을 터뜨린 자이르-에메리가 오른쪽 발목을 삐어 대표팀을 떠난다"라며 "잘 회복하길 바란다"고 그를 응원했다.

자이르-에메리는 2006년생으로 PSG아카데미에서 성장한 유스 출신 선수다. 지난 2022/23시즌 1군으로 콜업돼 성인 무대에 데뷔한 그는 아직 17세에 불과한 소년이다.

하지만 자이르-에메리의 활약은 PSG 1군 팀에서 기대 이상이다. 그는 이번 2023/24시즌 리그1 11경기에 나서 2골 2도움을 기록하고 있고 챔피언스리그에선 4경기 3도움으로 팀의 선전에 힘이 되고 있다.

주로 이강인, 마누엘 우가르테, 혹은 파비안 루이스와 함께 중원을 형성하는 자이르-에메리는 왕성한 활동량과 공수 능력을 모두 갖춘 박스 투 박스 유형의 미드필더로 중원 전 지역에서 영향력을 행사한다. 어린 나이답지 않게 원숙한 플레이로 팀 동료들과 빠르게 녹아들었다.

이강인보다도 3살이나 더 어린 자이르-에메리의 활약은 프랑스 축구 내에서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로 떠오르는 중이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자이르-에메리의 활약을 지켜본 디디에 데샹 프랑스 축구 대표팀 감독은 17세 소년을 11월 대표팀에 첫 발탁했다. 그는 팀 동료 킬리앙 음바페의 환영을 받으며 레블뢰 군단(프랑스 대표팀의 별명)의 일원이 됐다.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은 자이르-에메리의 잠재력을 상당히 높이 평가했다. 특히 그는 자신이 직접 지도했던 패트릭 비에이라, 월드컵 우승의 주역인 폴 포그바와 은골로 캉테까지 거론하며 17세 소년의 잠재력과 현재 능력이 아주 뛰어나다고 내다봤다.

벵거는 지난 14일 프랑스 언론 '르 파리지엥'과의 인터뷰에서 "자이르-에미리는 포그바의 파워를 가졌다. 또 캉테의 공 빼앗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그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두 선수를 섞어놓은 조합이다. 실수 없이 경합에서 이길 수 있고 본인 스스로 엄청난 시야를 갖고 전진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 자이르-에메리는 파트리크(비에이라)의 능력도 약간 가졌다. 잉글랜드에서 부르는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다"라고 평가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자이르-에메리는 이러한 벵거의 인터뷰 이후 지브롤터전에 곧바로 선발 데뷔전을 치르며 1914년 이후 프랑스 대표팀 최연소 데뷔 신기록(17세 8개월 10일)을 세웠다.

다만 심각한 부상을 당한 자이르-에메리는 A매치 데뷔전에 마냥 웃을 순 없었다. 이는 PSG도 마찬가지다. 자이르-에메리를 주전 스쿼드에 넣어 놓았던 루이스 엔리케 감독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겼다. 한동안 그를 활용할 수 없어 대체 자원을 써야 한다.

사진=Reuters,AP,EPA,AFP/연합뉴스, 프랑스축구대표팀, PSG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여자탁구, 브라질 잡고 부산세계선수권 8강행…올림픽 티켓 확보(종합)
  • 노컷뉴스손흥민의 호주전 '환상 프리킥 골', 아시안컵 최고의 골 후보
  • SBS찾아가 사과한 이강인…품어준 손흥민
  • 뉴시스이정후 향한 냉정한 시선…美매체 "최악의 FA 계약 공동 2위"
  • 엑스포츠뉴스투헬 전격 퇴진→뮌헨 팬들 1순위 '콕'→"난 아냐, 무조건 1년 쉰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