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경기소방, 난방기구 화재 매년 증가세…3년간 1604건 발생

댓글0
아시아경제

난방기구 화재현장


경기도 내 난방기구 화재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난방기구 화재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1일 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난방기구 화재는 2020년 499건, 2021년 543건, 2022년 562건 등 총 1604건으로 해마다 증가추세다. 특히 11월부터 2월까지 겨울철에 전체 난방기구 화재의 57%인 916건이 발생했다.

이에 따른 인명 피해는 2020년 33명, 2021년 32명, 2022년 43명으로 집계됐다.

화재 발생 장소를 보면 전체 1604건 중 42.5%인 681건이 주거시설이었다. 이어 ▲산업시설 330건(20.6%) ▲판매 및 업무시설 128건(8%) ▲생활서비스 110건(6.9%) 순이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가 550건으로 34.3%를 차지했다. 이어 전기적 요인(32.4%), 기계적 요인(29.8%)이 뒤를 이었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전열기기 작동 시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주의하고 장시간 사용을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하나의 콘센트에 다수의 기기 연결을 금지하고, 전기장판 등 바닥에 펴서 쓰는 제품은 접히거나 무거운 물체에 눌리지 않게 사용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유명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숨져…티아라 소연 “감사했다. 평안하시길” 애도
  • 더팩트[취재석] 4년 전은 안 되고 지금은 되나? 민형배 의원의 당원 명부 '이중잣대'
  • 연합뉴스"자녀사진 올려 구독료 챙기는 부모…인스타 내부서도 문제제기"
  • 뉴시스남부지법서 극단적 선택 시도 40대…생명엔 지장 없어(종합)
  • YTN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작업실에서 숨진 채 발견..."범죄 혐의점 없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