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폭동 발생 않길 바라” 아르헨 정치분석가 밀레이에 정치적 타협 주문

댓글0
서울신문

아르헨티나 대선 결선 투표 개표 결과 집권당 후보를 물리치고 대통령에 당선된 자유진보당 연합 후보인 하비에르 밀레이가 19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선거본부 앞에서 여자친구 파티마 플로레치와 격정적인 입맞춤을 나누고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AP 연합뉴스


“모든 언론 분석처럼 불확실성이 높은 새로운 지평선이 열리니 폭동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

아르헨티나의 저명한 정치분석가 에두아르도 피단사가 20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페르필과의 인터뷰를 통해 극우 자유경제학자 하비에르 밀레이 당선인의 대선 승리와 관련, 정치 개편 가능성에 대해 진단하며 조심스럽게 내뱉은 발언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극심한 경제난 와중에 대선에서 승리한 ‘정치 아웃사이더’ 밀레이 당선인이 성공하기 위해선 현 집권당인 페론당과도 협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전문가는 정부 보조금 삭감과 급진적 변화를 공약으로 내세운 밀레이 정권은 불확실성이 높다며 국민적 지지를 얻지 못한 채 정책을 강행할 경우 폭동과 같은 큰 저항에 부딪힐 가능성도 우려했다.

피단사는 “정치 아웃사이더인 밀레이의 승리는 아르헨티나 민주주의가 40년을 맞이하는 올해 발생한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이변”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밀레이 정권이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밀레이가 소속된 자유전진당과 밀레이를 지지한 공화제안당 일부가 연합체를 이뤄야 하며, 선거에 패배한 집권당 페론당 일부와의 협력도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정치 입문 2년 만에 혜성처럼 나타난 밀레이의 대통령 당선으로 아르헨티나에는 새로운 정치세력이 탄생했고 국민의 55%가 그를 지지한 만큼 이를 존중하고 새로운 권력구조와 정치세력이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페론당과,밀레이 당선인을 지지하지 않은 급진당(UCR)이 국회에서 서로 협력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극심한 경제·사회 위기에 처한 아르헨티나에서 밀레이 정부가 어떻게 회복에 필요한 변화를 이룰지에 대한 불확실성을 강조했다. 이어 밀레이 당선인이 현재 국민들이 느끼는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고 안정감을 주며, 협상 능력을 발휘해 적절한 기간에 살인적인 물가를 낮춘다면 더 많은 이들의 지지를 받아내는 정권이 될 것이며, 아르헨티나의 새로운 정치구도 개편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밀레이 정권은 오래 가지 못하고 금방 실패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밀레이 정권이 뛰어난 협상 능력을 통해 페론당과의 협력에 이르지 않으면 정상적인 국정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피단사는 협상이 불가능하다면 밀레이 정권은 대통령령이나 국민투표라는 방법을 사용할 수도 있지만 실제로 이런 방법을 쓸지는 지켜봐야 하며, 자신의 지지자들이 거리에 나서게 하는 방법도 있지만, 밀레이 측은 이 부분에 취약하다고 분석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영상] "나보다 먼저 졸업한 게 분해서"…대학생 죽음에 '1만 명' 구름 인파 몰린 이유
    • 연합뉴스[영상] 뱃사공 말 안듣더니 '풍덩'…중국 관광객들 베네치아서 망신살
    • 아시아경제'노인대국' 日, 요양보호사 이직 급증에 비상…"낮은 임금 못 참아"
    • 뉴스1러 망명 우크라 정치인 사망…첩보기관 "가장 큰 쓰레기 죽었다"
    • 서울신문시진핑·푸틴 제치고 1위 오른 이 여자… 타임 ‘2023 올해의 인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