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상위 1% 부자 탄소배출이 하위 66% 배출과 맞먹어"

댓글0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전세계 상위 1% 부자 7700만명이 개인제트기, 호화요트 등을 굴리면서 하위 66% 50억명이 연간 배출하는 것보다 더 많은 탄소를 뿜어내는 것으로 20일(현지시간) 밝혀졌다. 사진은 지난해 6월 17일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미 법집행당국이 압류한 러시아 호화요트 아마데아. 로이터뉴스1


전세계 상위 1% 부자들이 뿜어대는 탄소규모가 소득수준 하위 66%가 배출하는 탄소규모와 맞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1% 부자는 인구 수로 약 7700만명, 하위 66% 저소득층은 50억명이다.

슈퍼부자들의 자가용 제트비행기, 호화 요트, 기름 많이 먹는 고급차, 호화로운 생활습관 등이 지구온난화, 기후위기를 가속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CNBC는 영국 구호단체 옥스팜이 20일(이하 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스톡홀름환경연구소(SEI)가 대행한 옥스팜 연구에 따르면 상위 1% 부자들과 하위 66% 저소득층이 배출한 탄소는 2019년 기준으로 전세계 인류가 뿜어낸 탄소의 16%를 차지했다.

소득에 따른 탄소배출 차이는 범위를 확대할 경우 더 늘어난다.

상위 10% 부자들이 내뿜는 탄소는 같은 기간 전세계 탄소배출의 절반을 차지했다. 반면 하위 50% 가난한 사람들이 배출한 탄소는 고작 8% 비중에 그쳤다.

상위 1% 부자들이 내뿜는 탄소는 특히 미국과 중국, 그리고 걸프만 산유국들에 집중됐다.

보고서는 이들이 배출하는 탄소의 3분의1이 미국 부자들이 내뿜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위 1% 부자는 연소득 14만달러(약 1억8000만원) 이상 소득자로 구분했다. 이들의 연평균 소득은 31만달러(약 4억원)였다. 전세계 81억 인구 가운데 7700만명이 상위 1% 부자다.

보고서에 따르면 탄소배출은 지역, 재생가능에너지 활용 여부, 교통 등의 여건에 따라 차이가 컸다. 다만 최고부자들, 이른바 슈퍼부자들은 이런 요인에 관계없이 개인 제트기, 요트 등을 사용하느라 탄소배출이 심각했다.

1% 부자들은 또 기업 투자로도 상당한 탄소를 배출했다. 탄소배출 50~70%는 주식 등 기업 투자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들이 투자한 기업들이 내뿜는 탄소는 일반 투자자들이 투자한 기업들이 배출하는 탄소의 2배에 이러렀다고 옥스팜과 SEI는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韓 기술 밝히자" 반도체∙OLED 만났다…LG '올레도스'의 탄생
  • 메트로신문사스마트폰 대격돌, 삼성 신형 폴더플폰 VS 애플 초슬림 아이폰 '맞불'
  • 이데일리美 양면형 태양광 모듈 관세 부활…“판가 회복” vs “공급과잉 여전”
  • 매일경제[단독] UCK, 테라로사 경영권 인수...커피 사업 글로벌 진출 탄력
  • 서울신문어설펐던 ‘KC 미인증 해외직구 차단’… 정부 “전면차단 아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