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연봉 40억' 나영석 "이우정 작가에 재산 절반 줄 수 있어…때리면 뺨 대줄 것"

댓글0
뉴스1

유튜브 '채널 십오야' 방송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나영석 PD와 이명한 대표가 이우정 작가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보였다.

지난 4일 나영석 PD 사단의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는 '본격 대표가 외줄타는 회사'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나영석 PD는 자신의 소속사 대표 이명한 전 PD와 함께 대화를 나눴다. 예능 PD로 KBS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이명한 대표는 자신은 원래 음악프로그램 PD가 꿈이었다고 밝히며 "엠넷에 지원했지만 떨어졌다. 이후 KBS에 입사해서 '산장미팅'을 하게됐다"면서 당시 처음 함께 프로그램을 만든 나영석 PD와 이우정 작가를 언급했다.

이명한은 "당시 프로그램들을 하면서 '나영석을 달라'라고 국장님께 말씀드렸다. 꼭 해내고 싶었고, 내가 정말 믿는 후배였다"라고 돌이켰다.

이에 나영석은 "당시에 이명한 선배와 같이 일을 해본 게 처음이었다. 참 많이 배웠고 '저 형 어쩜 저렇게 저런 아이디어가 막 나올까' 이런 생각을 하던 시절이었다"고 믿음을 보였고, 이명한 대표 역시 당시를 떠올리며 정말 이그제틱했던 시기다. '나랑 이우정이 30분, 한 시간만 고민하면 모든 난제들을 다 해결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이 있던 시기다"라고 신뢰를 보였다.

이어 KBS '준비됐어요'를 떠올리며 "강호동과 함께 했던 프로그램은 4%의 시청률을 찍었다. 이우정 작가가 당시엔 바로 합류 못하고 늦게 합류했다. 이우정 작가 없을 때 '준비됐어요'라는 프로를 했는데 (시청률이)바닥을 기었다. 그렇게 힘든 시기를 4, 5개월 지나고 이우정 작가가 합류를 했는데 드라마틱하게 합류한 그 회차부터 시청률이 두 배로 뛰더라"라고 회상했다.

나영석과 이명한은 이우정 작가에게 깊은 의지를 하고 있었다. 나영석은 "정말 그는 마이다스의 손이다"라고 말했고, 이명한은 "대한민국 방송계에서 나영석한테 욕할 수 있는 사람은 딱 두 명이다. 저와 이우정이다. 이우정은 싸다구까지 날릴 수 있을 것"이라고 농담했다.

이에 나영석은 "우정이가 이쪽을 때리면 이쪽도 때리라고 대줄 수 있다"며 "우정이가 재산을 달라고 하면 절반까지는 줄 것"이라고 다시 한번 무한 애정을 보였다.

한편 나영석 PD는 40억원에 달하는 고연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hj80@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티비뉴스은혜갚은 김광규, 송도 아파트 근황 공개…유재석 "거의 미니 헬스클럽"('놀면 뭐하니')
  • 헤럴드경제‘고려거란전쟁’ 지금까지 뭘 위해 달려왔는가?[서병기 연예톡톡]
  • 이데일리배아현, '미스트롯3' 톱 7 안착…결승전 스퍼트
  • 스포츠월드“김남주 연기 미쳤다”…‘원더풀 월드’ 첫 회 5.3% 출발 ‘흥행 청신호’ [TV핫스팟]
  • 스타투데이곽튜브 “母가 못생기셨는데 내가 母 닮아”...전현무 “그게 할 소리야” 폭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