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블랙핑크 리사, '19금 쇼' 공연 사진 공개…논란에도 "또 불러줘"

댓글2
머니투데이

/사진=리사 인스타그램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프랑스 카바레 쇼 '크레이지 호스' 출연 소감을 밝혔다.

리사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크레이지 호스' 공연 사진을 공개하며 "놀라운 경험을 하게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공연할 사람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연락달라"는 소감을 전했다.

리사는 앞서 지난달 28일(현지시간)부터 30일까지 K팝 가수 최초로 프랑스 3대 카바레 쇼 중 하나인 '크레이즈 호스' 무대에 오른 바 있다.

'크레이지 호스'는 전위예술가 알랜 베르나댕이 1951년 기획한 공연으로, 여성 무용수들이 나체로 오르는 등 노출 수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리사의 출연 소식은 선정성 및 성 상품화 논란을 불렀으며, 이에 대한 팬들의 우려가 쏟아졌다.

머니투데이

/사진=리사 인스타그램



그러나 리사는 '크레이지 호스' 공연 사진을 직접 올리며 논란을 정면 돌파했다.

이날 공연은 'Crisis? What Crisis!?'(경제 위기? 무슨 위기!?)라는 주제로 꾸며졌고, 리사는 들쑥날쑥한 주가에 스트레스를 받는 여성 CEO(최고경영자) 콘셉트로 뿔테 안경에 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머니투데이

/사진=리사 인스타그램



이후 리사는 긴 머리를 풀어내린 채 아슬아슬한 란제리룩을 입고 과감한 포즈를 취하는가 하면 관능적인 춤사위를 선보였다.

머니투데이

/사진=리사 인스타그램



또한 몸매가 드러나는 브라톱에 아찔한 핫팬츠를 입은 패션, 화려한 조명 아래 비즈로 장식된 비키니 패션을 소화하기도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새로운 리사, 자유로운 리사를 보여줘서 좋다" "정말 아름답네요", "항상 최고 중에 최고", "욕하는 사람들은 잊고 그냥 하고 싶은 대로 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리사는 전세계 부호 2위인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의 셋째 아들 프레데릭 아르노와 프랑스 파리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지난 7월 불거진 열애설에 다시 불을 지폈다. 지난 8월에는 리사가 아르노 가족과 함께 여행을 떠난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타투데이“울쎄라 600샷 맞았다”… 퉁퉁 부은 송지효, ‘레이저 시술’ 솔직 공개 (‘런닝맨’)
  • 한국일보이정재 "'스타워즈' 출연 제안, 몰래카메라인 줄"
  • 스포티비뉴스'시력 손상' 곽민선, "희망 갖고 치료에 전념...방송 복귀 원한다"[전문]
  • 뉴시스김호중, 김천 콘서트 무산되나…SBS미디어넷 '공연 연출' 불참
  • JTBC기립박수 터졌다…'장르파괴' 라포엠, OST·가요까지 접수(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