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80억 사기 혐의' 기욤 패트리 측 "단순 어드바이저…성실히 조사 임할 것"[전문]

댓글0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유은비 기자] NFT 사기 혐의로 피소된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41) 측이 입장을 밝혔다.

4일 기욤 패트리 소속사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는 80억대 NFT 사기 혐의에 대해 "기욤은 언론을 통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메타어드벤처의 사업주체나 고용 관계가 아닌 단순 어드바이저로 참여했음을 확인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현재 고소 내용에 대해서는 본인 확인한 상태이며 사건 내용에 대 한 세부적인 사실 관계는 조사 과정을 통해 정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사과의 말씀 드리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여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4일 서울 서초 경찰서는 지난 7월 기욤 패트리를 포함한 업체 관계자를 사기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기욤 패트리는 지난해 2월부터 NFT 프로젝트 '메타어드벤처'에서 개발 중인 P2E(플레이 투 언) 게임을 홍보해왔다. 그러나, 게임이 출시되지 않자 지난 7월 60여 명의 피해자는 80억 원 대에 이르는 피해를 봤다며 기욤 패트리를 포함한 업체 관계자를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 조사는 마쳤고 증거 자료를 추가로 확보하고 난 뒤 피고소인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캐나다인인 기욤 패트리는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활동하다가 은퇴한 뒤 JTBC 예능 '비정상회담'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이웃집 찰스' 등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해왔으며, 현재 넷플릭스 예능 '데블스 플랜'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기욤패트리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기욤 패트리 소속사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입니다.
먼저 언론 보도와 관련 불미스러운 소식 전해드린 데 대해 고개 숙 여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기욤은 언론을 통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메타어드벤처의 사업주체
나 고용 관계가 아닌 단순 어드바이저로 참여했음을 확인했습니다.
현재 고소 내용에 대해서는 본인 확인한 상태이며 사건 내용에 대 한 세부적인 사실 관계는 조사 과정을 통해 정리가 될 것으로 보입 니다.
다시 한번 송구한 마음을 담아 사과의 말씀 드리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여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티비뉴스은혜갚은 김광규, 송도 아파트 근황 공개…유재석 "거의 미니 헬스클럽"('놀면 뭐하니')
  • 이데일리배아현, '미스트롯3' 톱 7 안착…결승전 스퍼트
  • 스포츠월드“김남주 연기 미쳤다”…‘원더풀 월드’ 첫 회 5.3% 출발 ‘흥행 청신호’ [TV핫스팟]
  • 뉴스1유니크 성주, 유부남·아이 아빠 맞았다…"성실한 아빠이자 남편될 것"
  • 텐아시아김선호·문가영, 결국 오열했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