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주종목은 넘보지마' 황선우, 라이벌 판잔러에 화끈한 '설욕'

댓글0
자유형 200m 한국·대회新 세우며 금메달
판잔러는 은메달에 만족
뉴시스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황선우가 27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00m 결선 경기에서 금메달을 확정 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3.09.27.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주종목에서는 어림도 없었다.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20·강원도청)가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라이벌 판잔러(19·중국)에 통쾌한 설욕전을 펼쳤다.

황선우는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0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아시안게임 대회 신기록, 한국 신기록을 동시에 작성하면서 첫 아시안게임 개인 종목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한국 선수가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 대회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역대 두 번째다.

메달로 범위를 넓혀도 한국 선수의 이 종목 메달 획득은 황선우가 역대 4번째다. 박태환에 앞서 1974년 테헤란 대회의 조오련(은메달), 1994년 히로시마 대회 우원기(동메달)가 이 종목 메달을 땄다.

이번 대회 황선우의 4번째 메달이자 두 번째 금메달이다.

지난 24일 첫 개인 종목이었던 자유형 100m에서 동메달(48초04)을 수확한 황선우는 25일 계영 800m에서 한국 대표팀의 금메달 획득과 아시아신기록(7분01초73) 수립을 이끌었다. 26일에는 남자 혼계영 400m의 마지막 자유형 영자로 나서 은메달 수확과 한국신기록(3분32초05) 작성에 앞장섰다.

황선우에게 자유형 200m 금메달과 신기록 수립은 판잔러에 대한 설욕의 의미가 담긴 것이기도 하다.

이번 대회에서 황선우가 나선 개인 종목은 자유형 100m, 200m 뿐이었다.

자유형 100m에서 황선우는 판잔러가 아시아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따는 모습을 지켜봐야 했다.

자유형 100m 예선에서 왕하오위(중국)가 48초13으로 1위, 황선우가 48초54로 2위 판잔러가 48초66으로 마쓰모토 가쓰히로(일본)와 공동 3위였다.

하지만 결승에서의 결과는 달랐다. 황선우는 안방 이점으로 무장한 중국 선수들에 밀리면서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판잔러는 46초97의 아시아신기록을 작성하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자신이 올해 5월 중국수영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아시아기록인 47초22를 약 4개월 만에 0.25초 앞당겼다.

역시 만만찮은 기량을 발휘한 왕하오위는 48초02로 은메달을 땄다.

황선우는 자신이 2021년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작성한 한국기록(47초56)에 0.48초 뒤진 48초04를 기록하면서 3위로 밀렸다.

자유형 100m를 마친 뒤 황선우는 "기록이 아쉬운 부분이 있다. 100m에서 남은 아쉬움을 다른 레이스에서 날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황선우와 판잔러의 대결 구도는 단체전에서도 이어졌다.

뉴시스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황선우가 27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00m 결선 경기에서 금메달을 확정 지은 뒤 중국 판잔러와 함께 퇴장하고 있다. 2023.09.27. jhope@newsis.com


지난 25일 계영 800m 결승에서 둘은 나란히 한국과 중국의 마지막 영자로 나서 물살을 갈랐다. 이 종목에서 웃은 것은 황선우였다.

황선우는 계영 800m 결승에서 양재훈(강원도청), 이호준(대구광역시청), 김우민(강원도청)과 함께 7분01초73의 아시아신기록을 작성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중국은 7분03초40을 기록, 한국에 1초67 차로 뒤져 은메달을 가져갔다.

4명의 영자가 배영~평영~접영~자유형 순으로 100m씩 헤엄치는 남자 혼계영 400m 결승에서도 한국과 중국의 마지막 영자는 황선우와 판잔러였다.

혼계영 400m에서는 판잔러가 미소를 지었다. 각 종목 강자를 앞세운 중국 대표팀은 3분27초01의 아시아신기록을 써내며 금메달을 땄다.

한국 대표팀도 3분32초05의 한국신기록을 수립했지만, 중국을 넘지는 못했다.

단체전과 달리 자유형 200m는 황선우와 판잔러가 다시 한 번 진검승부를 벌이는 무대였다.

판잔러가 우세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던 자유형 100m와 달리 자유형 200m는 황선우가 한 발 앞서있었다.

황선우는 자유형 200m에서는 아시아를 넘어 세계에서 정상급이다.

지난해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결승에서 1분44초47의 한국신기록을 작성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올해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결승에서 한국기록을 1분44초42로 단축하며 동메달을 땄다.

반면 판잔러는 올해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에서 결승에도 오르지 못했다. 준결승에서 1분46초05로 공동 10위에 그쳤다.

개인 최고기록도 판잔러가 1분44초65로 황선우보다는 뒤처졌다.

황선우는 이변을 허락하지 않았다. 다시 한 번 마주한 라이벌에게 설욕전을 펼치면서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황선우와 판잔러는 아시아 뿐 아니라 세계 무대에서도 손꼽히는 라이벌이다. 둘의 자존심 대결은 2024 파리 올림픽으로 이어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인터풋볼'굿바이 김민재'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과 작별 '시즌 종료 이후 떠난다'
  • 중앙일보류현진 2년전 팔꿈치 수술…한화서 잘 던지기 위해서였다
  • 연합뉴스여자탁구, 브라질 잡고 부산세계선수권 8강행…올림픽 티켓 확보(종합)
  • YTN우상혁 "올림픽 최초 메달 위해 최선"
  • 매일경제일본여자축구는 김일성경기장 안 가…섬뜩한 원정 모면 [Road to Paris]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