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확’ 달라진 속옷 패션쇼…‘뱃살도 당당하게’ 천사날개 여모델의 정체

댓글0
매일경제

미케일라 스타크가 소개한 란제리 디자인.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날씬한 모델들이 속옷 차림으로 커다란 천사 날개를 달고 런웨이를 누비는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가 5년만에 다큐멘터리로 돌아와 화제다.

미국 CNN방송은 26일(현지시간) 다큐멘터리 ‘더 투어 23’이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에서 처음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란제리 업체 빅토리아 시크릿의 패션쇼는 1995~2018년 팝스타 공연까지 곁들인 화려한 무대로 인기를 끌었다.

하이디 클룸, 지젤 번천, 미란다 커 등 수많은 모델이 ‘빅토리아 시크릿 천사들’이라는 이름으로 사랑받았다.

그러나 여성을 성상품화하고 마른 몸매가 아름답다는 편견을 조장한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시청률과 매출이 추락했다.

여기에 설상가상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연관성 의혹까지 나오면서 2018년을 끝으로 폐지됐다.

실제 조사업체 닐슨에 따르면 2001년 1240만명에 달했던 시청자는 2018년 330만명으로 4분의 1토막이 났다.

새롭게 공개한 다큐멘터리에는 나이지리아 라고스, 일본 도쿄, 콜롬비아 보고타, 영국 런던 등 4개 도시에서 독립 디자이너들이 선보이는 컬렉션을 담았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기존과는 방식이 달라졌는 것이다. 빅토리아 시크릿 천사 출신 모델 나오미 캠벨과 아드리아나 리마도 등장하지만 쇼케이스에 앞서 각국 여성 디자이너와 영화감독, 댄서 등 창작자와 예술가 20명이 나온다.

빅토리아 시크릿의 총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라울 마르티네스는 성명에서 ‘더 투어’에 대해 “브랜드 변신의 궁극적인 표현”이라고 소개했다.

무엇보다 이번에 란제리 컬렉션을 선보인 디자이너 미케일라 스타크의 란제리 디자인은 뱃살을 가리기는커녕 오히려 두드러지게 강조해 보여준다.

스타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천사 날개를 단 플러스 사이즈 모델 사진을 올리고 “천사가 모든 여성을 대표할 수 있다는 점을 증명하고 싶었다”며 “내 어릴 적 불안감과 신체 이형증의 근원을 무너뜨릴 기회를 가진 게 좀 감격적이었다”고 말했다.

Copyright ⓒ 매일경제.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남중국해 충돌 고조...中 “침입 외국인 체포” 필리핀 “우리 것 수호”
  • SBS러시아, 하르키우 지상 공세…우크라이나, 드론 반격
  • 서울신문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여기는 베트남]
  • 파이낸셜뉴스"제발 그만 왔으면…" 관광세로 빗장 건 유럽, 수요통제가 답? [글로벌리포트]
  • 한국일보이란 언론 "라이시 대통령 탑승 헬기 비상착륙… 원인·피해상황 불명"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