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현대차·기아 미국서 총 330만대 리콜

댓글1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현대차와 기아가 미국에서 엔진 부품 화재 위험으로 각각 약 160만대, 170만대를 리콜한다고 27일(현지시각) 밝혔다.

조선비즈

현대차 로고/연합뉴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NHTSA가 밝힌 기아 리콜 대상은 2010∼2019형 보레고(국내명 모하비), 2014∼2016년형 카덴자(한국명 K7), 2010∼2013년형 포르테·포르테 쿱·스포티지, 2015∼2018년형 K900(한국명 K9), 2011∼2015년형 옵티마, 2011∼2013년형 옵티마 하이브리드·소울, 2012∼2017년형 리오, 2011∼2014년형 소렌토, 2010∼2011년형 론도다.

기아차는 차량의 전자제어유압장치(HECU)가 합선을 일으킬 수 있으며, 주차 중이거나 주행 중일 때 엔진 부품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리콜 대상은 특정 2011∼2015년형 엘란트라(한국명 아반테)·제네시스 쿠페·소나타 하이브리드, 2012∼2015년형 액센트·아제라(한국명 그랜저)·벨로스터, 2013∼2015년형 엘란트라 쿠페·산타페, 2014∼2015년형 에쿠스, 2010∼2012년형 베라크루즈, 2010∼2013년형 투싼, 2015년형 투싼 퓨얼셀, 2013년형 산타페 스포츠다.

현대차는 잠김방지브레이크시스템(ABS) 모듈이 브레이크액을 누출하고 합선을 일으킬 수 있다며 이 때문에 주차 혹은 주행 중일 때 엔진 부품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NHTSA는 차량 판매업체들이 필요한 대로 HECU와 ABS 퓨즈를 교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예원 기자(yewon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동아일보美-日-대만-유럽 증시 사상최고… 韓은 ‘찔끔상승’
  • 노컷뉴스태영건설 채권단, 자금 부족 우려에…4천억 원 지원 결정
  • 뉴스웨이[NW리포트]경제불황에도 신약 포기 못해…R&D 투자 '쑥'
  • 조선비즈고려아연 “영풍, 경영진 이익 위해 과도한 배당금 요구”
  • YTN배터리업계 '탈중국화' 가속 페달, 불황속 '내실 다지기' 주력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