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자막뉴스] 전세계 앞서 망신 준 中...꽉 막힌 수산물에 日 '안절부절'

댓글0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 IAEA 총회.

오염수 방류 문제로 갈등을 겪는 중국과 일본이 서로를 향한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류징 중국 국가원자력기구 부주임은 오염수를 일본 정부의 공식 표기인 '처리수'가 아닌 '핵 오염수'라고 지칭하며 포문을 열었습니다.

[류 징 / 중국 국가원자력기구 부주임 : 일본은 국제사회의 염려와 관계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해양 방류를 고집하며 우려를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뒤이어 연설에 나선 다카이치 사나에 경제안보 담당상은 중국에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채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를 강행한다며 반박했습니다.

[다카이치 사나에 / 일본경제안보담당상 : 중국은 IAEA의 회원국임에도 불구하고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메시지를 계속 발신하고 있는 유일한 나라입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이 일본 주변 해역에서 자국 어선이 잡은 수산물은 국내 유통을 허용하면서,

일본 어선이 포획한 수산물은 일본산으로 간주해 수입을 금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중국이 이중잣대를 적용하고 있다는 일본 내 비판이 잇따르며 조업 현장을 둘러싼 신경전도 가열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홍콩 세관 당국은 보란 듯이 일본산 수산물을 밀수하려 한 6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은 IAEA의 보고서 등을 바탕으로 중국에 금수조치 철회를 요구하지만, 중국은 오히려 IAEA에 공정한 조사를 강조하며 꿈쩍도 않는 상황.

단기간에 중일 간 타협점을 찾기가 쉽지 않아 보여 중국의 금수조치로 일본 어업인들의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일본 정부의 고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촬영기자ㅣ이영재
영상편집ㅣ전주영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후쿠시마오염수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년 YTN 신입사원 공개채용 [모집공고] 보기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영상] '부품 짜깁기'하는 우크라…서방원조 지연에 주요무기 부품 동나
  • 뉴시스美일리노이 법원, 트럼프 대선 자격 박탈…"투표용지서 이름 빼라"
  • 경향신문다급한 유럽, 또 레드라인 넘나···‘파병론’ 이어 ‘러 동결자금 활용’ 논의
  • 서울신문“중국이 쳐들어오면 선제 핵 보복” 러시아 핵 독트린 유출
  • 조선일보클린턴 50세때 불륜 관계 맺은 르윈스키 “내가 그 나이가 돼 보니...”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