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홍준표, ‘개딸’에 “처음엔 강아지 지칭하는 줄…이준석 지지자는 ‘개남’인가”

댓글0
“개딸보다 더 아름다운 말 없을까” 유감 표명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지난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이 대표 지지자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강성 지지자를 일컫는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이라는 호칭에 대해 의문을 표했다.

홍 시장은 23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개딸이라고 하기에 처음에는 강아지를 지칭하는 줄 알았다”고 밝혔다.

이어 “(개딸이) 이재명 대표를 지지하는 개혁하는 딸들의 준말이라고 하기에 그러면 소신 있는 딸들은 ‘소딸’이냐고 되물어 봤다”며 “우리말을 그렇게 오해할 수 있도록 사용하는 건 참 유감”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개화기에 개혁적이고 선구자적인 여성들을 우리는 ‘신여성’이라고 부르고 칭송했다”며 “개딸보다 좀 더 좋고 아름다운 말은 없을까”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지지하는 젊은 청년들은 그럼 ‘개남’이라고 불러야 하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한편 이 대표의 강성 지지자들은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지난 21일 이후 이탈표 색출 작업을 벌이는가 하면 비명(비이재명)계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을 항의 방문하는 등 공세를 펼치고 있다.

당내에서는 이 같은 개딸들의 행태에 비명계를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앞서 한 라디오에서 “(개딸들의) 그런 모습이 국민들이 볼 때는 얼마나 섬찟하고 ‘민주당이 진짜 민주당 맞나’ 이런 생각이 들지 않겠나”라고 비판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더팩트[주간政談<상>] 민주, '친명횡재 비명횡사' 파장…벼랑 끝 결기 or 추태
  • TV조선[총선설명서 서반장 vs 김반장] 한동훈 공천 '3대 뇌관'
  • MBC'검찰독재 심판' 이성윤·정한중 영입‥공천 잡음 속 설훈 탈당 시사
  • YTN한동훈, 이재명 지역구 인천 계양을 방문해 원희룡 지원
  • 세계일보동지에서 이재명 저격수로?…컷오프 비명계, 사법리스크 ‘뇌관’ 건드리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