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불륜 확인하려고' 남편 차량에 휴대전화 두고 대화 녹음한 50대

댓글0
1심, 징역 6개월 선고유예 '선처'…"범행 경위 참작할 사유 있어"
(영월=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남편의 불륜 행위를 확인하려고 차량에 녹음기능을 작동시킨 휴대전화를 넣어두고 내연 관계로 의심되는 타인 간의 대화를 녹음한 50대가 법원으로부터 선고유예를 선처받았다.

연합뉴스

재판(CG)
[연합뉴스TV 제공] ※ 이 기사와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습니다.


춘천지법 영월지원 형사1부(김신유 지원장)는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59·여)씨에게 징역 6개월에 자격정지 1년에 해당하는 형의 선고를 유예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2020년 5월 9일 오전 8시께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남편 B씨의 차량 운전석 뒷주머니에 녹음기능을 작동시킨 휴대전화를 넣어두고 남편과 타인 간의 대화를 3시간 녹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남편의 내연 관계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하려고 이 같은 일을 저지른 사실이 공소장에 담겼다.

연합뉴스

춘천지법 영월지원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부는 "법률상 혼인 관계에 있던 남편의 불륜 행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저질러진 것으로 그 범행 동기와 경위에 참작할 사정이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범행이 단 1차례로 그쳤고 다시는 범행을 저지르지 않겠다고 다짐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의 선고를 유예한다"고 판시했다.

jle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여보, 사실 나 대머리야” 드디어 첫째 가졌는데…남편의 ‘가발’ 고백
  • 아시아경제6000원에 순대 1.5㎏ '가득'…광장시장과 달리 푸짐해 화제인 곳
  • 중앙일보의대학장들 "의대증원 350명 적절…정부와 소통 끊겼다" 비판
  • 서울신문빅5 병원 교수 “국민들, 의사 돈 덜 벌었으면 해서 증원 찬성하는 듯”
  • YTN이원석 검찰총장 "전공의 복귀 안 하면 의료법 절차 따를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