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국 교역량 '뚝'…OECD 회원국 중 수출 감소폭 4위·수입은 1위

댓글0
7월 기준…글로벌 긴축·보호무역주의에 중국 경기부진 영향 커
고유가 지속시 교역량 더 줄 수도…"경제 활력 약화 우려"
연합뉴스

분주하게 하역 중인 부산항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9월 들어 중순까지 수출이 조업일수 증가 등의 영향으로 1년 전보다 늘면서 3개월 만에 증가를 기록했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9월 1∼2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59억5천6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9.8% 증가했다. 1∼20일 통계상 수출이 늘어난 것은 지난 6월(5.2%) 이후 3개월 만이다. 사진은 이날 부산항 신선대와 감만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3.9.21 kangdcc@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준서 민경락 박재현 기자 = 한국의 7월 수출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 회원국 중 네 번째로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은 OECD 회원국 가운데 감소폭이 가장 컸다.

수출과 수입액을 합친 전체 교역량이 다른 국가에 비해 더 빠른 속도로 위축되면서 중장기적으로 한국 경제의 활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연합뉴스

수출 감소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 올해 한국 수출 감소 폭, OECD 회원국 중 최상위

24일 OECD가 취합해 공개한 자체 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한국의 수출액은 1년 전보다 15.5%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수출 감소 폭은 아직 통계가 집계되지 않은 콜롬비아를 제외한 OECD 37개 회원국 중 노르웨이(-50.2%), 에스토니아(-19.4%), 리투아니아(-16.4%)에 이어 네 번째로 컸다.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이상, 인구 5천만명 이상인 '30-50클럽' 7개국 중에서는 한국의 수출이 가장 많이 줄었다.

지난해 12월(-10.1%)과 1월(-15.8%) 한국의 수출 감소 폭은 OECD 회원국 중 두 번째로 컸다.

그 뒤로도 6월(-7.1%·17위)을 제외하면 반년 이상 수출 감소 폭 4위권 이내를 벗어나지 못하는 불명예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재정·통화 긴축 기조,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으로 세계 교역량이 위축된 상황에서 한국이 상대적으로 더 큰 타격을 받고 있다는 의미다.

연합뉴스

[표] 올해 OECD 회원국 수출 증감률 추이
[자료 : OECD]


이런 상황은 중국 의존도가 높은 경제 구조와 관련이 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대중국 수출은 14개월째 줄고 있지만 여전히 중국은 우리나라의 최대 교역국이자 최대 수출국이다.

올해 1∼7월 우리나라의 전체 교역액과 총수출액에서 중국의 비중은 각각 20.9%와 19.6%였다. 같은 기간 주력 수출품인 메모리 반도체의 대중국 수출액 비중은 약 45%에 달했다.

전 세계 경기에 악재로 작용하는 중국의 더딘 경기 회복이 유독 한국에 큰 타격을 주고 있는 것은 이런 배경에서다.

연합뉴스

국제 유가 오름세에 수입물가도 1년 5개월만에 최대폭 상승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 한국은행이 수출입물가지수를 발표한 13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의 모습.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국제 유가가 오르며 수출·수입 제품 물가가 1년 5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8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100)는 135.96으로 7월(130.21)보다 4.4% 상승했다. 2023.9.13 ksm7976@yna.co.kr



◇ 수출보다 더 쪼그라든 수입…에너지 외 품목 수입도 줄어

수입액은 수출보다 감소 속도가 더 빠르다.

한국의 7월 수입은 1년 전보다 25.4% 줄어 OECD 37개국 중 감소 폭이 가장 컸다.

회원국 중 20% 이상 수입이 줄어든 국가는 한국이 유일했다. 2위인 핀란드(-17.9%), 3위인 일본(-17.4%)과의 격차도 7%포인트(p) 이상 벌어졌다.

올해 4월과 5월 수입 감소 폭은 OECD 회원국 중 각각 7위, 6위를 기록한 뒤 6월 11위까지 떨어졌지만, 7월 1위로 수직 상승했다.

수입액 감소는 7월까지 계속된 에너지·원자재 가격 하락 영향이 가장 컸다.

원유·가스·석탄 등 3대 에너지의 7월 수입액은 1년 전보다 47% 감소했다. 3대 에너지 수입액은 우리나라 전체 수입의 20%에 달한다.

수출품 생산을 위한 원재료나 중간재 수입도 감소세다.

7월 반도체, 철강 제품, 반도체 장비 등 에너지를 제외한 품목의 수입은 16.8% 줄었다.

국내 경기 및 수출 부진과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반도체 중심의 수출 부진은 심각한 상황"이라며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 수입액은 늘 수 있지만 수출을 위한 중간재 등 수입이 줄어드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기자회견서 추가 금리 인상 시사하는 파월
(워싱턴DC EPA=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0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뒤 워싱턴DC 연방준비은행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FOMC는 이날 기준금리를 5.25∼5.50%로 동결했으나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필요한 경우 추가로 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2023.09.21 danh2023@yna.co.kr



◇ "고유가 지속시 수출 의존 한국경제 더 큰 충격"

수출·수입이 동시에 줄면서 전체 교역량이 큰 폭으로 쪼그라드는 것은 인구 감소, 물가 상승 누적에 따른 실질소득 감소, 가계 부채 등 구조적 문제와 관련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고금리에 따른 긴축 기조, 유가 상승 등이 계속되면 중장기적으로는 수출에 의존하는 한국 경제의 활력을 떨어뜨리는 악재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유가가 올라가면 전체적으로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교역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라며 "한국처럼 수출에 많이 의존하고 통화 정책 수단이 제한적인 나라는 더 큰 충격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표] 올해 OECD 회원국 수입 증감률 추이
[자료 : OECD]


roc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중국과 대등한 관계” 외친 대만총통…중국은 “명백한 도전행위”
  • SBS한 잔도 못 팔고 점심인데 '텅'…제주 해변 앞도 못 버틴다
  • 연합뉴스'머스크 효과' 美 기업 CEO 성과보수 확산…작년 최고 2천억원
  • TV조선대구서도 '휜 아파트'…"계단 깎아서 보수" 입주자들 분통
  • 더팩트조선업계 '호황 속 그늘'…인력난·신조선 물량 감소 우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