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비명계 겨냥 살인예고에 경찰 수사…野의원들 잇단 부결 인증

댓글0
[앵커]
그동안 팸덤정치의 폐해에 대해 많은 지적이 나왔습니다만 급기야 온라인상에 비명계 의원들을 향한 극단적인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서는 지경까지 됐습니다. 일부 강성지지자들의 행태가 용인할 수 있는 범위를 넘었다는 얘기죠 당내 어떤 의원들은 "부결을 찍었다"며 비밀투표를 공개 인증하는 촌극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최지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비명계 의원 14명의 실명을 거론하며 "라이플 소총을 준비해야겠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온 건 어젯밤 8시쯤입니다.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뒤 강성 지지자들의 반발이 잇따랐던 때였습니다.

"이미 가결될 거 알고 당을 다 막아버렸습니다!"
"밀어버려! 밀어버려!"

경찰은 협박 혐의가 있다고 보고, 해당 글의 IP주소를 추적하는 등 수사에 나섰습니다.

"다신 정치를 못하게 하겠다"며 이른바 '살생부' 명단을 유포하는 등 강성 지지층의 반발이 연일 계속되자, 가결 투표를 의심받는 의원들은 직접 부결 인증에 나섰습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당 회의에서 공개적으로 부결표를 던졌다고 했고,

고민정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이젠 제게 체포동의안 가부를 묻습니다. 전 부결표를 던졌습니다. 그러나 제가 이런 말을 한들 제 말을 믿어주시겠습니까."

어기구 의원은 비밀투표 원칙을 깨고 '부'라고 쓴 투표용지와 명패를 사진 찍어 SNS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병훈, 조오섭 의원 등도 잇따라 부결을 찍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일부 당원들은 무슨 표를 던졌는지 표시해 회신해 달라는 답변요구서를 의원들에게 보내기도 했습니다.

당의 한 관계자는 강성지지층의 색출 움직임에 비밀 투표라는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마저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최지원 기자(on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프레시안설훈 "하위 10% 통보받아…조만간 거취 밝히겠다"
  • 동아일보또 김종인… 黨 4차례 바꿔가며 총선 등판
  • 매일경제美, 러시아 제재에 북 무기거래 기업 포함
  • TV조선[총선설명서 서반장 vs 김반장] 한동훈 공천 '3대 뇌관'
  • 이데일리민주당, 천준호 등 현역 11명 단수 공천…박광온 등 7명은 경선(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