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19일 '서울행' 文, 병원 실려간 이재명 찾을까

댓글9
文 전 대통령, 9·19 행사 참석 차 서울행
당내 일부 "文이 李 단식 출구 마련해야"
오는 19일 9·19 평화공동선언 5주년 행사 참석차 서울을 찾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건강 악화로 병원에 긴급 이송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을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린다. 앞서 당내에서는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를 찾아 단식 출구를 마련해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국정 쇄신과 전면 개각 등을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 이 대표는 단식 19일째인 18일 병원에 긴급 이송됐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전 혈당이 급속히 떨어지며 거의 의식을 잃은 상황이었다고 한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나와 "아침에 확인해 보니 건강 상태가 매우 안 좋았다"며 "정신이 혼미한 상태여서 119구급차를 불렀다"고 말했다.

앞서 당내에선 이 대표의 단식을 만류하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이 대표는 강경하게 단식을 이어왔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에 따르면 이 대표는 앞으로도 최소한의 수액 치료 외에는 일체 음식 섭취를 하지 않으며 단식을 이어가기로 했다.

아시아경제

문재인 전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일부 인사는 문 전 대통령이 나서 이 대표의 '단식 출구'를 마련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3일 문재인 전 대통령은 노영민 전 비서실장을 통해 단식 중단 촉구 메시지를 간접적으로 전달했지만, 이 대표는 이날까지 단식을 중단하지 않았다.

이에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이 대표가 단식을 그만두게 할 사람은 문 전 대통령밖에 없다며 경남 양산에서 서둘러 올라와 달라고 요청했다. 문 전 대통령이 나서 직접 만류하면 이 대표가 이를 수용할 수도 있다고 본 것이다.

박 전 원장은 지난 13일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 하이킥'에서 "문 전 대통령은 노 전 실장을 보내 그러한 표현을 했지만 수일 내로 문 대통령이 직접 상경, 단식을 만류하는 모습을 갖춰주는 것이 좋다"고 했다.

서영교 민주당 최고위원은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서 최고위원은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를 찾을) 가능성이 높을 것 같다"며 "문 전 대통령이 내일 가서 이 대표를 만나 왜 그러셨는지 한 번 더 대화도 나누시고, 또 몸을 구하라고 하는 말씀도 하시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가 입원한 병원을 찾을지는 미정이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두 사람의 만남에 대한) 이야기가 언론에서 주로 나오고 있는데 대변인으로서가 아니라 개인적으로 봤을 때 이 대표가 오늘 입원해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이재명 “인내심 시험 말라” 조국 “폭탄주 퍼마시듯 남용”…尹거부권 저지 협공
  • 뉴시스이재명 '당원 중심 정당' 추진 본격화…'대표 연임' 결심 굳히나
  • 프레시안尹대통령 "이번 선거 결과 예상 밖…부산이 너무나도 큰 역할"
  • 세계일보尹, 채상병 특검법 오늘 거부권 행사 예정…野 “탄핵 마일리지 쌓는 것”
  • 연합뉴스TV외교부 "김정숙 인도 방문 한국이 먼저 검토…이후 초청장 보내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