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나혼산' 윤성빈 상의 탈의에 모두 입 벌어졌다 '감탄'(종합)

댓글0
헤럴드경제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9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이자 피지컬 최강자 윤성빈의 평범한 하루가 공개됐다.

윤성빈의 악력을 확인하기 위해 기안84가 악수를 청했다. 윤성빈의 악력을 확인한 기안84는 "그 정도는 아니다"라며 애써 태연한 척했지만 뒷걸음질치며 손을 탈탈 털었다. 박나래가 "손은 왜 터냐"고 묻자 기안84는 "뼈에서 이상한 소리 났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기안84는 윤성빈에게 "체지방이 몇이냐"고 물었고 윤성빈은 "10 넘어가본 적 없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8 이상인 적이 거의 없었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윤성빈은 "몸무게는 90kg에서 93kg 사이를 유지하려고 한다"며 은퇴 후에도 엄격한 자기관리를 하고 있다는 것을 드러냈다.

윤성빈의 일상이 공개됐다. 윤성빈은 일어나자마자 식사를 시작했다. 흰 쌀밥과 김치, 닭가슴살 등으로 구성된 식단에 무지개 멤버들은 "탄수화물이랑 나트륨을 다 드시냐"고 물었다. 윤성빈이 "그냥 다 먹는다"고 대답하자 박나래는 "인간미 있다"며 좋아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성빈이 먹는 영양제에 무지개 멤버들이 관심을 보이자 윤성빈은 HMB, 마카, 아연 등 비교적 생소한 영양제를 언급했다. 윤성빈이 근손실을 방지하고, 남성호르몬에 도움이 되는 영양제라고 설명하자 전현무는 관심없는 듯 심드렁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선사했다.

식사를 마친 윤성빈이 TV를 보기 시작했다. 윤성빈이 웃음을 멈추지 않자 기안84는 "저 정도면 하루종일 TV만 봐도 되겠다"며 놀랐다.

전현무는 "조심스러운 질문인데 더 잘할 수 있는 시기에 은퇴하게 된 계기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윤성빈은 "제가 보여드릴 수 있는 건 다 보여드렸다고 생각한다. 빨리 다른 걸 하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대답했다.

오후 12시가 되자 윤성빈은 운동을 하러 갔다. 차 안에서 노래를 듣던 윤성빈은 초반만 조금씩 듣고 바로 다음 곡으로 넘겼다. 이에 코쿤은 "이 정도면 그냥 결제 안 하고 미리듣기로만 들어도 되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윤성빈은 자신이 다니는 크로스핏 센터에 방문했다. 윤성빈은 "저는 운동이 삶의 낙이다"라며데드리프트 120kg를 12회 4세트씩 하며 체력 단련에 나섰다.

윤성빈이 "일주일 운동을 쉬었더니 몸이 야위어지더라"고 말하자 코쿤은 "야윈 게 뭔지 아냐"며 "나 야윈 사람 중에는 윤성빈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윤성빈은 "운동 진짜 힘들다. 저 힘든 거 진짜 싫어한다. 그게 참 모순이다. 해야 하니까 하는 거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윤성빈이 상의 탈의를 하자 함께 운동을 하던 지인들도 모두 집중하며 감탄했다.

윤성빈은 바벨 로우, 친업 등을 연이어 하며 체력을 증진시켰다. 마지막으로 에어 바이크 고강도 인터벌을 하며 모든 힘을 쏟아냈다. 윤성빈은 "제 하체가 유명한데 저 하체 못한다. 하체 운동이 제일 싫다"고 고백했다.

운동이 끝난 후 윤성빈은 금남시장에 방문했다. 윤성빈이 맛집들을 그냥 지나치는 모습에 박나래와 전현무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윤성빈은 반찬통과 방울토마토만 구매하고 시장을 빠져나왔다.

집에 돌아온 윤성빈은 또 다시 닭가슴살을 먹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윤성빈은 "일요일에는 아무것도 안 하고 먹고싶은 것 다 먹는다. 디저트를 좋아해서 하루종일 디저트로 끼니를 떼우기도 한다"고 밝혔다.

윤성빈이 드라마를 보며 몰입하는 모습에 기안84는 "몸 되게 좋은 엄마같다"고 평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성빈은 "단조로운 일상 속 새로운 맛이다. 드라마는 못 끊을 것 같다"며 드라마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박나래가 이장우가 100kg된 것을 언급해 기사화된 것에 대해 사과하자 이장우는 "얼마 전 여행을 다녀와서 103kg 됐다"고 고백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장우는 "김대호 형님 영상 보고 팬 됐다"며 "제가 살고싶은 삶을 사시더라"고 고백했다.

김대호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대호는 "오늘 좀 피곤한 날이다. 숙직이라고 해서 밤 뉴스하고 새벽에 대기하다가 아침 뉴스까지 하는 날이다. 특보 대기를 하는 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대호는 다마스와 람보르기니의 합성어인 다마르기니를 선보였다. 다마르기니 운전을 힘겹게 해 행주산성에 도착했다. 일하는 사이에 붕 뜬 휴식 시간을 캠핑으로 활용하기 위함이었다.

김대호는 직접 평상을 만들어 차 뒤에 설치했다. 그러나 애써 만든 평상이 다마스 내부에서 접히지 않아 애를 먹었다. 자리를 깔고 누웠지만 김대호는 "불편하다"며 오래 누워있지 못했다.

얼추 캠핑카를 꾸민 김대호는 어탕국수를 포장해 야외로 향했다. 야외에서 기분을 내며 식사하려던 김대호는 수저가 없어 당황했지만 이내 소면으로 젓가락을 대신해 식사를 마쳤다.

김대호는 달콤한 낮잠을 자고 일어나 다시 출근했다. 김대호가 의상을 입고 메이크업을 하자 달라진 모습에 무지개 멤버들은 감탄했다.

방송을 마친 김대호가 칼퇴를 하며 "나는 목적이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며 바로 나간다. 나갈 때 땅만 본다"고 칼퇴 조언을 했다.

집에 간 김대호는 바쁘게 무언가를 준비했다. 숯에 불을 붙이고 그 위에 맥반석을 올려 고기를 구워먹었다. 2차는 맥반석 오징어, 마지막에는 라면을 끓여 무지개 멤버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단독] '이혼' 최병길 "서유리가 금전 피해? 난 아파트도 팔았다…억울"(인터뷰)
  • 한국일보이정재 "'스타워즈' 출연 제안, 몰래카메라인 줄"
  • JTBC기립박수 터졌다…'장르파괴' 라포엠, OST·가요까지 접수(종합)
  • 이데일리"죄는 내가 지어"… 김호중, 창원 2일차 공연서도 사과
  • OSEN송지효, ‘미녀는 괴로워’처럼 부은 얼굴..“레이저 600샷 때렸다” (‘런닝맨’)[Oh!쎈 포인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