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진중권, 윤 대통령 겨냥 “잔치 끝났다, 비용 치러야”

댓글8
윤대통령, 미국 순방후 오른 지지율
대중국 문제 등 숙제로 남았다 지적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 관련해서 “잔치는 끝났다”고 표현했다.

진 교수는 지난 8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윤 대통령이 밖에 나갈 때마다 지지율이 떨어졌다. 이것은 사실 비정상이다”라고 말했다.

진 교수는 “대통령이 순방하게 되면 지지율이 오른다. 그런데 오랫동안 지속되지 않고 곧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 교수는 “앞으로도 7월 한미일정상회담 등 모멘텀은 남아 있다”며 “문제는 이제 비용을 치러야 된다. 먹을 때는 좋지만, 계산을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이제 대중국 관계 문제하고 여러 가지가 있다”며 “몇 가지 문제가 더 있는데. 그때쯤 되면 러시아 관계도 그렇고 아마 지지율은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진중권 #지지율 #정상회담 #윤석열대통령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아수라장 민주당…친명 홍익표 "탈당"· 비명 2명 "내가 가표 던졌다, 왜…"
  • 서울신문‘사퇴론 일축’ 이재명, 상처 입은 리더십 재건할까[주간 여의도 Who?]
  • SBS[영상] '대거 이탈' 원인 묻자 "방탄 정당 오명은 총선에 너무 큰 짐"…친명계 "동지 등에 칼 꽂나" 살벌한 저격
  • 세계일보이재명, 활동 재개하나..공식 입장문에 민주당은 “단식 중단 요청”
  • 동아일보우리는 아직도 이재명을 너무 모른다[김지현의 정치언락]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