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걸레 빤 물”…줄 서서 먹는 ‘대만 맛집’ 육수 실체

댓글0
서울신문

위생 논란에 휩싸인 대만 국숫집. 웨이보


서울신문

제보자가 폭로한 ‘문제의 걸레 육수’ 장면. 웨이보


‘줄 서서 먹는 맛집’으로 유명한 대만 국숫집에서 걸레를 빤 물을 육수에 넣는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심심하고 오묘한 고기 육수 맛을 표현할 때 쓰는 ‘걸레 빤 물맛’이 실제였던 것이다.

지난 7일(현지시간) 대만 매체 중화TV(CTS)는 타이베이 시내에 있는 한 유명 면 요리 전문점에서 국수를 삶는 육수에 걸레를 짠 물을 넣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목격자는 이 식당에서 배달 업무를 담당했던 남성 직원 A씨로 그는 “식당에서 6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근무하면서 배달 횟수만 약 1만 7000회 이상이다. 이렇게 많은 배달 주문에 더러운 육수를 사용했을 것을 생각하니 아찔하다”고 이를 제보했다.

공개된 영상과 사진에는 식당 주방에 있던 남성 요리사가 국수를 삶는 육수에 손걸레의 오물을 아무렇지 않게 짜 넣는 장면이 담겼다. 요리사는 손걸레로 주방 곳곳을 닦았고, 그 걸레를 그대로 국수를 끓이고 있는 육수에 짰다.

그렇게 삶아진 국수 면들은 손님들이 주문한 각각의 그릇에 담아 배달되거나 홀에 있는 손님들에게 나갔다. A씨는 곧장 주방 요리사에게 위생 문제를 지적했지만, 요리사는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태도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현지인들은 충격적이라며 문제의 식당을 비난했고, 해당 식당은 운영 12년 만에 돌연 문을 닫고 운영을 중지했다. 식당 관계자와 운영자 등은 이번 논란에 대해 해명 등 후속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경기 직전 라운드걸 엉덩이 찼다…돌발행동한 파이터 결국
  • MBC[와글와글] "두 좌석 예매했잖아" 기내 좌석에 누워 생떼
  • 연합뉴스플라톤 무덤 위치 AI로 2천년전 파피루스에서 찾아냈다
  • YTN르완다 난민 송환법, 영국 의회 통과...인권단체 반발
  • 뉴시스러시아, 푸틴 재집권에도 '흔들'…안보 불안에 전승절 행사 축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