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정유정 최초 신고한 택시 기사 “가방서 물 같은 게 새 손 젖었는데, 피더라”

댓글0
트라우마에 두문불출·연락도 피해...동료 "잠시 피신해 있겠다고 하더라"
세계일보

지난달 26일 부산 금정구 소재 또래 여성 A씨 집에서 상대를 살인한 뒤 나온 정유정(23·빨간 원)이 자신의 집으로 가 캐리어를 챙긴 뒤 시신을 옮기기 위해 피해자 집으로 향하는 모습. 채널A 방송화면 갈무리


부산에서 또래 여성을 흉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23)을 손님으로 태웠던 택시 기사가 당시 정유정의 여행용 가방을 내려주다 손에 피가 묻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현재 트라우마를 호소하며 일을 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당일인 지난달 26일 정유정을 태웠던 택시 기사 A씨는 현재 두려움 때문에 일을 중단하고 주변 연락을 피하고 있다고 6일 JTBC가 보도했다. 동료 택시 기사는 “(A씨가) 지금 일 안 하겠다고, 잠시 피신해 있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앞서 정유정은 사건 당일 오후 과외 앱으로 만난 피해자의 집을 찾아가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했다. 이후 시신 일부를 여행용 가방(캐리어)에 담아 택시를 잡았고, 평소 자신이 산책하던 경남 양산의 한 공원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 송치됐다.

당시 A씨는 어린 여성이 혼자 여행 가는 것으로 생각했고, 목적지에 도착한 뒤 트렁크에서 가방을 꺼내줬다고 한다.

A씨는 “가방에서 물 같은 게 새어 나와 손이 젖었다”고 동료 기사에게 말했다고 한다.

이윽고 차에 타 손을 확인하니 빨간 피가 묻은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신고했다.

사건 당일 정유정은 과외 학생인 척 중고 교복을 사입고 피해자 집으로 갔다가, 범행 후 피해자의 옷으로 갈아입고 집을 나섰다. 이어 마트에 들러 흉기와 락스, 비닐봉지 등 물품을 구입해 자신의 집으로 돌아간 뒤 여행용 가방을 챙겨 피해자의 집으로 돌아와 시신을 훼손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정유정은 정상 범주에 들지 못하는 ‘비정상적 특이 성향’을 갖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경찰은 종합적으로 판단한 뒤 7일 검찰에 결과를 제출할 예정이다.

지난 2일 사건을 송치 받은 검찰은 정씨의 구속기한이 끝나는 오는 11일까지 수사를 진행하고 필요하면 구속 기한을 한차례 더 연장할 계획이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자막뉴스] 김호중 콘서트 '아수라장'...유흥주점서 소주 주문까지 '발각'
  • 헤럴드경제“짝짓기로 1년 460마리 낳는다” 무시무시한 번식력…독도서 급증하는 ‘이 생물’ 정체
  • 파이낸셜뉴스공수처장 공석 사태 끝 보여… 채상병 사건 수사 탄력받나 [법조인사이트]
  • 서울경제"촬영한 신분증도 되나요?"···병원·약국 갈 때 신분증 없다면 '이것'으로
  • 매일경제음주·무면허 조사받으러 검찰 갈때도 ‘무면허운전’…또 징역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