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정유정, 사이코패스 검사 정상범위 넘어서”

댓글0
경찰, 범행동기 파악위해 보강 수사
추가 분석 거쳐 이르면 내일 檢 제출
동아일보
과외 중개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만난 또래 여성을 살인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정유정(23·사진)의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 결과가 정상인의 범주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부산경찰청은 최근 정유정을 상대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추가 분석을 마무리하고 검사 결과를 이르면 7일 검찰에 제출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진단 검사 내용을 분석해 보면 정유정은 정상인의 범주에는 들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는 총 20개 문항으로 40점 만점이다. 한국은 통상 25점 이상, 미국은 30점 이상일 때 사이코패스로 간주한다. 일반인은 15점 안팎의 점수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사이코패스 진단은 점수 외에도 대상자의 과거 행적과 성장 과정, 정신건강의학과 진단, 과거 범법 행위 등의 자료와 프로파일러 면접 결과 등을 임상 전문가가 종합적으로 판단해 내리게 된다. 경찰은 정유정의 검사 문항별 결과와 과거 주요 살인사건 피의자의 검사 결과를 비교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이코패스 진단 여부는 추가 분석 후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정유정이 조사 과정에서 “TV 범죄 수사프로그램을 보며 살인 충동을 느꼈다”고 자백했지만 여전히 범행 동기가 명확하지 않다고 보고 보강 수사 차원에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입증한 후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부산지검은 강력범죄전담부 소속 3개 검사실로 구성된 전담수사팀을 꾸리고 2일 경찰로부터 받은 수사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사이코패스의 경우 일반인과 달리 TV 범죄 프로그램을 보며 살인 충동을 느끼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정유정의 사이코패스 여부는 추후 수사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구속 기한이 끝나는 11일까지 수사를 진행하고 필요하면 구속 기한을 한 차례 더 연장할 계획이다.

부산=김화영 기자 run@donga.com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짝짓기로 1년 460마리 낳는다” 무시무시한 번식력…독도서 급증하는 ‘이 생물’ 정체
  • 조선일보문다혜, 수사받는 돈거래에 “300만원? 아이구야 거액” 썼다 삭제
  • JTBC김호중, 사고 전 '소주 7병 주문' 정황…콘서트서 "진실 밝혀질 것"
  • 파이낸셜뉴스공수처장 공석 사태 끝 보여… 채상병 사건 수사 탄력받나 [법조인사이트]
  • 매일경제음주·무면허 조사받으러 검찰 갈때도 ‘무면허운전’…또 징역형

쇼핑 핫아이템

AD